김웅 “제보자는 특정된다…신분 밝혀지면 진위 확인 될 것” [일문일답]

중앙일보

입력 2021.09.08 10:58

업데이트 2021.09.08 15:07

국민의힘 김웅 의원은 8일 지난해 총선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 검사로부터 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장을 넘겨받았다는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제보자가 특정 캠프 소속 인사라고 시사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고발장 등을 받았는지는 기억나지 않고 이를 확인할 방법도 없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입장문 발표후 일문일답에서 ‘뉴스버스’로의 제보자와 관련, ‘제보자가 특정 캠프 소속이라고 말한 걸로 알려졌다’는 질문에 “공익제보자 신분이기 때문에 더 이상 말씀드릴 수 없지만, 나중에 밝혀지면 제 이야기의 진위도 확인이 저절로 될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제보자를 어떻게 특정하느냐’는 물음엔 “제가 받았던 자료를 당 선거 관련 중요 직책에 계신 분에게 전달했다”며 “(최초 보도 매체인) 뉴스버스 자료 위에 보면 제 이름이 제 신분과 함께 저장된 게 나와있는데 제 신분이 부장검사로 돼있다. 당시 제가 어떤 명함을 들고다니고 줬는지 알고 있기 때문에 제보자는 특정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저희 당에서 예를 들어 제가 자료를 줄 수 있을 만한 사람이 2~3명이라고 하면 그분들을 제가 처음 만났던 시기들이 각각 다 다르다”며 “제가 법무연수원 명함을 들고다녔을 때 만난 분은 한 명이다. 그래서 특정된다”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지난해 총선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 검사로부터 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장을 넘겨받았다는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지난해 총선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 검사로부터 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장을 넘겨받았다는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김 의원은 ‘손준성 당시 대검찰청 수사정보담당관에게 고발장을 전달받으면서 얘기를 나누었느냐’는 질문에 “글쎄 그걸 제가 기억하면 이 자료를 받았는지 전달했는지 기억을 못 하는데 그런 구체적인 이야기를 기억하면 앞뒤 말씀이 기억이 안 난다”고 답했다.

그는 손준성 검사와의 관계에 대해선 “손준성과는 동기지만 따로 둘이 만나서 술을 마시고 밥을 먹을만한 사이 아니다”라며 “그렇기 때문에, 어려운 자리에 있기 때문에 격려는 가능하다. 그런데 그 이외에 개인적인 이야기나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를 할 사이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손 검사와의 연락 여부에 대해 “제가 사실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하면서 뉴스버스 기사에 대해서 정확하게 이게 사실이 아닐 수도 있다고 생각하는 근거는 손 검사와 사실 문자를 나눴던 건 기억이 난다”고 했다.

이어 “어떤 식으로 (문자를) 보냈느냐면 ‘지금 대검 안에서 총장이 외롭다고 들었다. 너라도 잘 보필하고 힘내라’는 격려 문자를 보낸 걸로 기억이 난다. 그래서 그런 대화를 나눈 적은 있다는 취지”라고 덧붙였다.

그는 ‘손준성 보냄이라는 자료가 텔레그램 자료 공개됐는데 기억이 안 나냐’는 질문에 “정확히 기억나지 않는다”며 “그리고 ‘손준성 보냄’이라고 돼 있는 부분이 있는데, 저도 미뤄 짐작해서, 설마 이 매체에서 조작을 했을 리는 없기 때문에 이게 사실이고 내 이름이 맞다고 하면 정황상 손준성이라고 이름이 붙어진 사람으로부터 자료를 받아서 넘겨줬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못한다. 다행히 제보자가 휴대전화를 제출했기 때문에 저장 여부는 금방 밝혀질 것”이라고 답했다.

김 의원은 ‘(고발장을 받거나 당에 건네준) 기억이 없느냐’는 질문에 “자꾸 왜 기억을 못 하냐고 하는데 제가 기억이 안 나는 걸 난다고 거짓말을 해야 하냐”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반대로 제가 난다고 하면 믿어줄 건가. 1년 4개월 전이고 선거 운동으로 바빴는데 그거 100페이지 넘는 걸 언제 검토해서 넘겨주겠냐”면서 “당시 뉴스버스 기자랑 통화했을 때 모두 그 내용을 인지 못한 상태에서 받았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관점에 따라 보면 왜 기억 못 하냐고 볼 수 있지만 그걸 또 기억하는 게 의아스러울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