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전 문제로 다퉈…흉기로 남친 찌른 30대 여성

중앙일보

입력 2021.09.08 10:43

중앙포토

중앙포토

광주 서부경찰서가 말다툼하던 중 남자친구를 흉기로 찌른 혐의(특수상해)로 30대 여성 A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8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11시 10분께 광주 서구 주거지에서 금전 문제로 다투다 남자친구 B씨의 등을 흉기로 찌른 혐의다.

다행히 B씨의 상처는 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B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