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오토바이 기사 사고…불법 유턴한 쓰레기 수거차량에 치여 사망

중앙일보

입력 2021.09.08 10:29

지난 1일 오후 서울 시내에서 배달원들이 오토바이를 타고 이동하고 있다. 기사 내용과 관련없는 사진. 연합뉴스

지난 1일 오후 서울 시내에서 배달원들이 오토바이를 타고 이동하고 있다. 기사 내용과 관련없는 사진. 연합뉴스

오토바이 배달 기사가 불법 유턴하던 쓰레기 분리수거 차량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8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2일 오전 12시 30분께 서울 금천구 시흥동 오거리에서 배달을 하던 오토바이 운전자 A씨가 불법 유턴하던 쓰레기 분리수거 차량과 충돌하는 사고가 났다.

A씨는 즉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경찰은 쓰레기 수거차량 운전자를 교통사고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입건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오토바이 배달 기사가 차량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연일 발생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 26일 서울 강남구 지하철 2호선 선릉역 인근에서 오토바이 배달 기사가 신호를 기다리던 중 덤프트럭에 치여 사망했다.

이어 나흘 뒤인 30일엔 서울 금천구 독산동 편도 5차선 도로에서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 앞서가던 오토바이를 뒤에서 들이받는 사고로 60대 오토바이 배달 기사가 그 자리에서 숨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