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백정현, 데뷔 14년 만에 월간 MVP 수상

중앙일보

입력 2021.09.08 09:47

업데이트 2021.09.08 09:49

백정현이 월간 MVP로 선정됐다. [사진 IS포토]

백정현이 월간 MVP로 선정됐다. [사진 IS포토]

삼성 라이온즈 좌완 선발 투수 백정현(34)이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7·8월 월간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2007년에 데뷔한 백정현은 14년 만에 처음으로 월간 MVP를 수상했다. 기자단 투표 총 32표 중 29표(90.6%), 팬 투표 32만 807표 중 15만 9851표(49.8%)로 총점 70.23점을 기록했다. 11.15점으로 2위에 오른 롯데 김원중을 제쳤다. 삼성은 4월 월간 MVP 원태인에 이어 이번 시즌 두 명의 투수 월간 MVP를 배출하게 됐다.

아쉽게 6월 MVP 수상에 실패한 백정현은 7·8월에 더욱 힘을 내면서 압도적인 기록을 만들어냈다. 등판한 6경기에서 5승을 수확하며 이 기간에 다승 부문 1위에 올랐다. 1.16을 기록한 평균자책점도 한화 카펜터(0.30)에 이어 2위. 탈삼진은 35개를 잡으며 이 부문 4위를 기록했다. 6경기에서 모두 6이닝 이상 투구하며 총 38과 3분의 2이닝을 책임졌다. 백정현의 호투 덕분에 삼성의 마운드 운용도 수월하게 이뤄졌다.

백정현은 7·8월 연속 이닝 무실점 행진을 벌이기도 했다. 7월 2일 창원 NC전부터 8월 18일 대전 한화 전까지 25과 3분의 2이닝 연속으로 무실점 행진을 이어 나가는 짠물 투구를 보여줬다. 이 기록은 이번 시즌 연속 이닝 무실점 2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이번 시즌 1위 기록도 백정현이 가지고 있는데, 5월 26일 창원 NC전부터 6월 19일 사직 롯데전까지 이어진 28과 3분의 2이닝이다.

7·8월 동안 5승을 추가한 백정현은 7일 현재 11승을 기록하며 데뷔 후 처음으로 두 자릿 수 승수도 해냈다. 팀 동료 데이비드 뷰캐넌, NC 드류 루친스키, 두산 아리엘 미란다와 함께 다승 부문 공동 3위에 올랐다. 다승 부문 공동 1위인 키움 에릭 요키시, 팀 동료 원태인(이상 12승)을 바짝 추격하고 있다.

다승뿐만 아니라 시즌 평균자책점 부문에서도 2.54를 기록하며 리그 4위에 올랐다. 1위 두산 미란다의 2.38과 격차가 크지 않다. 7·8월의 페이스를 유지한다면 다승과 평균자책점 부문에서 개인 첫 타이틀도 노려볼 수 있다.

7·8월 MVP로 선정된 백정현에게는 상금 200만원, 75만원 상당의 신한은행 골드바가 부상으로 주어진다. 신한은행의 후원으로 백정현의 모교 대구중학교에 해당 선수 명의로 100만원의 기부금이 전달될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