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장 안 썼다는 김웅 "전달했는지는 기억 안난다" [전문]

중앙일보

입력 2021.09.08 09:35

업데이트 2021.09.08 10:41

지난해 총선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 검사로부터 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장을 넘겨받았다는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국민의힘 김웅 의원은 8일 유승민 대선 캠프 대변인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그는 해당 문건에 대해 “제가 작성한 것이 아님을 명백히 밝힌다” 며 법적 조치를 취할것 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9시 30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당 의혹에 대해  “모 매체(뉴스버스)를 통해 보도가 된 해당 고발장은 제가 작성한 것이 아님을 명백히 밝힌다”며 “당시 대화는 보도된 고발장의 존재 자체를 인지하지 못한 상태에서 제가 최강욱 의원 관련 문제를 당내에서 최초로 제기했다는 점을 밝히는 것이었고, 실제 보도된 본건 고발장은 저와 관련이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 [뉴스1]

김웅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이날 김 의원은 앞서 두 번의 공식입장에서 밝혔던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입장을 되풀이했다.

그는 “본건 고발장 등을 받았는지는 기억나지 않고 이를 확인할 방법도 없다”며 “이 자료들이 사실이라면 정황상 제가 손모씨로부터 그 자료를 받아 당에 전달한 것일 수도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조작 가능성을 제시하고, 명의를 차용했다는 주장도 있다”고 여러 가능성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진위 여부는 제보자의 휴대전화와 손모 검사의 피시 등을 기반으로 조사기관에서 철저히 조사해 하루빨리 밝혀주길 바란다”고 했다.

김 의원은 또 “정부 여당에 강력히 경고한다. 실체가 불분명한 사안을 두고 각종 음모론을 제기하며 야당의 대선 예비후보들을 흠집 내려는 일체의 공작을 중단하라”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현재 맡고 있는 유승민캠프의 대변인직을 사임하겠다고 했다.

김 의원은 지난해 21대 국회의원 선거 직전 손준성 당시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에게 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장을 받아 당에 전달한 통로로 지목 받는다.

김 의원은 지난 1일 이번 의혹을 처음 보도한 뉴스버스 측과의 통화에서 자신이 고발장을 작성했다는 취지로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2일에는 “당시 의원실에 수많은 제보가 있었고, 제보받은 자료는 당 법률지원단에 전달했다”고 해명한 데 이어 6일에는 “오래된 일이라 기억에 없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날 정치권 등에 따르면 김 의원은 언론 인터뷰에서 “(지난해 총선) 당시 내가 소통했던 사람은 한 사람밖에 없기 때문에 제보자가 누군지 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조작 가능성’을 언급하며 “제보자는 과거에 조작을 했던 경험이 많아서 인연을 끊었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언론과 인터뷰에서 “국민의힘 사람이라고 해야 하나, (여당 인사인지, 야당 인사인지) 관점의 차이가 있을 수 있다”면서 “그 사람이 누군지 밝혀지는 순간 (제보의) 신뢰성이 다 무너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제보자가 지난 총선 때 국민의힘의 전신인 미래통합당 당직자였지만, 지금은 국민의힘 쪽 캠프가 아니라 황당한 캠프에 가 있다”고 주장했다.

다음은 김 의원의 기자회견 전문.
안녕하십니까 김웅 의원입니다.

모 매체의 보도 이후 제기된 의혹에 대해 제가 아는 선에서 최대한 상세히 설명을 드리겠습니다.

우선 모 매체를 통해 보도가 된 해당 고발장은 제가 작성한 것이 아님을 명백히 밝힙니다. 당시 대화는 보도된 고발장의 존재 자체를 인지하지 못한 상태에서 제가 최강욱 의원 관련 문제를 당내에서 최초로 제기했다는 점을 밝히는 것이었고, 실제 보도된 본건 고발장은 저와 관련이 전혀 없습니다.

이와 관련해 일각에서 제가 정치공작에 가담했다는 루머를 퍼뜨리는 세력이 있는데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유포이며 엄중히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본건 고발장 등을 검찰 인사로부터 받아 당에 전달했다는 의혹과 관련하여 말씀드리겠습니다. 본건 고발장 등을 받았는지는 기억나지 않고 이를 확인할 방법도 없습니다.

하지만, 모 매체의 기사에 나온 화면 캡쳐 자료에 의하면 제가 손모씨라는 사람으로부터 파일을 받아서 당에 전달한 내용으로 나와 있습니다. 이 자료들이 사실이라면 정황상 제가 손모씨로부터 그 자료를 받아 당에 전달한 것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조작 가능성을 제시하고, 명의를 차용했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현재 저에게는 기록이 남아 있지 않기에, 그 진위 여부는 제보자의 휴대전화와 손모 검사의 PC 등을 기반으로 조사기관에서 철저히 조사해서 하루 빨리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앞서 두 번의 공식입장에서 밝혔다시피, 저는 당시 총선 공식 선거운동기간동안 선거운동에 집중하느라 저에게 제보되는 많은 자료에 대해 검토할 시간적 여유조차 없었으며, 당원으로서 제보받은 자료를 당에서 검토할 수 있도록 바로 전달한 것입니다.

윤석열 전 총장 측에서도 보도된 자료의 조작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는 상황 속에, 제가 어떠한 증거자료를 제시하지 못하면서 저의 단순한 기억력에 의존한 추측성 발언을 한다면 더 큰 혼란을 빚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조사기관에서는 조속히 이 사태의 실체적 진실규명을 위해 총력을 기울여 주시기 바랍니다. 사실관계를 밝히기 위해 저도 최대한 협조하겠습니다.

정부 여당에도 강력히 경고합니다. 실체가 불분명한 사안을 두고 각종 음모론을 제기하며 야당의 대선 예비후보들을 흠집 내려는 일체의 공작을 중단하십시오.

이상입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