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스 전 대사 “SLBM 개발 한국, 더 강력한 동맹국 될 것”

중앙일보

입력 2021.09.08 06:55

해리 해리스 전 주한미국대사. 뉴스1

해리 해리스 전 주한미국대사. 뉴스1

해리 해리스 전 주한 미국대사는 최근 한국군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의 잠수함 탑재 수중 시험 발사를 성공한 것에 대해 “놀라운 성과”라며 “한국은 미국의 더 강력한 동맹국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7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해리스 전 대사는 관련 논평 요청에 “모든 국가는 스스로 방어할 권리가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그러면서 “한국 해군의 이 놀라운 성과에 대해 축하한다"며 "이를 통해 한국은 더 강력하고 역량 있는 미국의 동맹 상대국(alliance partner)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에반스리비어 전 미 국무부 동아태담당 수석부차관보도 “한국의 잠수함발사탄미사일 능력 개발은 북한의 위협으로부터 한국을 방어하는 능력에서 중요한 진전”이라고 밝혔다.

미국 랜드연구소의 브루스 베넷 선임연구원은 “한국군이 탄도미사일과 잠수함과 관련된 복잡한 기술적인 문제들을 풀고 이번에 잠수함에 탑재된 탄도미사일을 수중에서 발사했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이미 보유하고 있는 지상기반 탄도미사일과 함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로 북한의 공격을 억지하고 또 대응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미 국방부는 RFA의 관련 논평 요청에 “언급할 것이 없다”고 답했다.

앞서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한국군은 첫 국산 3000t급 잠수함(장보고3급)인 도산안창호함에서 SLBM(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수중사출(射出) 시험에 성공, 마지막 비행시험 단계만을 남겨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한국은 미국과 중국, 러시아, 프랑스, 영국, 인도, 그리고 북한에 이어 전 세계에서 8번째로 SLBM 개발에 성공한 나라가 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