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버터’, 여성 래퍼 스탤리언 효과… 한달 만에 빌보드 1위 탈환

중앙일보

입력 2021.09.08 01:02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히트곡 ‘버터’가 한 달 만에 빌보드 정상을 되찾았다. 미국 래퍼 메건 더 스탤리언이 피처링한 리믹스 버전 출시로 다시 상승 곡선을 그린 덕분이다.

FILE - In this May 21, 2021, file photo members of South Korean K-pop band BTS pose for photographers ahead of a press conference to introduce their new single "Butter" in Seoul, South Korea. Chinese social media platform Weibo has banned a fan club of popular South Korean K-pop band BTS from posting for 60 days. Weibo said Sunday, Sept. 5, 2021, the club had raised funds illegally. The ban comes just days after photographs of a customized airplane funded by the fan club were posted online. (AP Photo/Lee Jin-man, File) MAY 21, 2021, FILE PHOTO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FILE - In this May 21, 2021, file photo members of South Korean K-pop band BTS pose for photographers ahead of a press conference to introduce their new single "Butter" in Seoul, South Korea. Chinese social media platform Weibo has banned a fan club of popular South Korean K-pop band BTS from posting for 60 days. Weibo said Sunday, Sept. 5, 2021, the club had raised funds illegally. The ban comes just days after photographs of a customized airplane funded by the fan club were posted online. (AP Photo/Lee Jin-man, File) MAY 21, 2021, FILE PHOTO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빌보드는 메인 싱글 차트 '핫 100'에서 지난주 7위를 차지했던 ‘버터’가 이번 주 1위로 뛰어올랐다고 7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로써 ‘버터’는 핫 100 1위를 통산 10주 차지했다. 빌보드에 따르면 핫 100 차트의 63년 역사에서 10주 이상 1위를 차지한 곡은 ‘버터’를 비롯해 역대 40곡뿐이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리믹스 버전에 참여한 스탤리언은 올해 그래미 어워즈에서 신인상을 비롯해 3관왕을 차지한 차세대 여성 래퍼다. 개성있는 여성 래퍼는 보이밴드 방탄소년단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었다.

피처링에 참여한 여성 래퍼 메건 더 스탤리언. 연합뉴스

피처링에 참여한 여성 래퍼 메건 더 스탤리언. 연합뉴스

이처럼 같은 곡을 다양한 방식으로 재해석하는 건 최근 팝시장의 새로운 전략이다.

최근 4주 연속 1위를 하며 돌풍을 일으킨 더 키드 라로이·저스틴 비버의 ‘스테이’(STAY)가 2위로 내려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