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기술 경쟁력 강화, 기업·학계·정부 머리 맞댔다

중앙일보

입력 2021.09.08 00:04

지면보기

경제 02면

인공지능(AI) 기술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정부와 기업, 학계가 투자 및 제도 개선을 논의하는 협의체를 만들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7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인공지능 최고위 전략대화’를 열고 AI 발전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송경희 과기부 인공지능기반정책관은 사전 브리핑에서 “정부와 기업도 AI에 지속적으로 투자하고 있으나, 미·중 등 주요 AI 선진국에 비해서는 데이터·컴퓨팅 자원·인력 등이 상대적으로 부족하다”며 “AI 분야에서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서는 민·관의 전략적 협력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했다.

이 자리에는 임혜숙 과기부 장관과 윤성로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 박정호 SKT 대표, 구현모 KT 대표,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 다니엘리 삼성전자 글로벌 AI센터장, 한성숙 네이버 대표, 여민수 카카오 대표 등이 참석했다.

최고위 전략대화는 연 2회 정기적으로 열릴 예정이다. 전략대화에서 논의된 사항은 별도의 전문가 협의체에서 구체화 및 세부 실행 방안을 수립한다. 이날 첫 회의의 주제는 AI 기술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부상하고 있는 ‘초거대 AI’였다. 초거대 AI란 슈퍼컴퓨터 등을 기반으로 대규모 데이터를 학습해 사고하고 판단·행동하는 AI를 말한다. 기존의 AI보다 인간의 뇌 구조와 가깝다.

초거대 AI를 활용하는 데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제도도 정비한다. 초거대 AI는 대규모 데이터 활용 등이 필요하기 때문에 지적재산권 문제 해소를 위한 저작권법·특허법·개인정보보호법 등의 법제 정비가 필요하다. 이를 위해 기업에서는 초거대 AI 서비스 실증을 위한 규제 특례 필요사항 및 적용방법을 제안하고, 민·관이 함께 관련 규제샌드박스 활용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