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이낙연, 광주·전남서 첫 승…권리당원 47.1% 득표

2021-09-25 18:12:43

첫 삽 못뜬 공공주택 물량 10만5200 가구…3기 신도시도 차질 우려

중앙일보

입력 2021.09.08 00:04

지면보기

경제 04면

정부가 신규 택지를 개발해 새 아파트를 공급하기로 했다가 사업 지연 등으로 착공하지 못한 공공주택 물량이 전국에 10만5000여 가구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 초 정부가 2·4 공급 대책에서 발표한 신규 택지 공급 물량(26만3000가구)의 40%에 해당하는 수치다. 이를 면적으로 환산하면 서울 여의도 (290만㎡)의 1.5배인 433만㎡다.

특히 사업승인 후 6년 이상 첫 삽조차 뜨지 못한 장기 미착공 물량도 2만1000여 가구나 된다. 계획된 택지 개발 지구 내 공급도 제대로 못 하면서 정부가 3기 신도시 ‘사전청약’ 등 ‘공급 숫자’ 늘리기에 급급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3기 신도시도 실제 입주까지 얼마나 걸릴지 가늠하기 어려운 경우가 적지 않기 때문이다.

사업승인 후 미착공 물량 현황(주택 유형별).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사업승인 후 미착공 물량 현황(주택 유형별).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홍기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를 통해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이미 사업승인을 받은 공공분양·공공임대·국민임대·영구임대·행복주택 등의 공공주택 중에 아직 착공하지 못한 물량이 전국에 10만5200가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홍기원 의원실 관계자는 “수요부족, 지자체 협의, 민원, 기반시설 부족 등으로 미착공이 된 물량은 6만7000여 가구에 달한다”며 “5년 이상 장기 미착공인 물량도 전체의 20%를 넘는다”고 설명했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도가 5만3609가구로 전체의 51.0%를 차지한다. 인천 1만415가구, 서울 1999가구 등으로 전체의 62.8%가 주택 수요가 많은 수도권에 집중돼 있다. 서울에선 60㎡ 이하 행복주택 998가구를 공급하기로 한 송파위례 택지지구 A1-14블록이 2015년 12월 사업승인을 받았지만, 지자체와 협의 과정에서의 이견으로 사업이 5년 이상 지체되고 있다.

경기 평택시의 고덕신도시의 경우 13개 블록 7371가구가 미착공 물량으로 남아 있다. 이 가운데 절반가량인 3627가구가 들어설 땅은 지자체와 협의 지연, 지역 주민 민원 등으로 6년 이상 비어 있는 상황이다. 서울 접근성이 좋은 고양장항, 광명하안, 성남복정, 과천주암지구 등에서도 조성공사, 보상 난항 등으로 인해 사업이 지연되고 있다. 미착공 기간 10년이 넘은 물량도 전국에 3233가구다.

홍기원 의원은 “기존 택지개발 지연과 같은 이유로 3기 신도시에도 덩그러니 땅만 남겨진 상황이 재현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3기 신도시 조성 과정에서 이런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지난 2018년과 2019년 3기 신도시 후보지로 지정된 6곳 가운데 토지 보상을 마무리한 곳은 아직 없다. 보상 지연으로 미착공된 공공주택 물량은 전국에 3만8000가구에 달한다.

필수 기반 시설 설치를 둘러싸고 갈등도 불거지고 있다. 3기 신도시 과천 과천지구의 경우 하수처리장 증설 위치를 놓고 과천시와 서울 서초구가 갈등 중이다. 부천 대장지구와 남양주 평내지구 등도 하수처리장 신설과 쓰레기 소각장 이전 문제를 둘러싸고 주민 반대에 봉착했다.

이런 문제는 신도시 입지 선정 단계에서부터 예고됐지만, 정부가 이런 요인을 신중하게 고려하지 않고 눈에 보이는 공급 물량 확보에만 열을 올린 결과라는 지적이 나온다. 정부는 최근 3기 신도시 등 사전청약을 확대하면서 1~2년 내 본청약을 통한 조기 공급을 자신하고 있다. 하지만 과거 이명박 정부 시절 보금자리주택의 경우 착공 지연으로 사전청약 후 입주까지 10년이 걸린 사례도 있다.

두성규 건설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역대 정부에서 집값을 잡기 위해 주택 공급 확대책을 발표하면 대체로 효과를 봤다. 정책에 대한 신뢰가 높았기 때문”이라며 “하지만 이번 정부 들어서는 대책을 발표할 때마다 반대의 상황이 반복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LH는 “미착공 공공주택에 대해 보상 및 조성공사 등 선행 일정을 서둘러 순차적으로 착공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