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유엔기후변화협약 총회(COP) 유치 경쟁 불붙었다…부산·인천·제주·고양·여수 가세

중앙일보

입력 2021.09.07 17:58

2023년 COP28 개최지 놓고 경쟁 

 7일 오후 벡스코에서 열린 COP28 유치 부산 추진단 발족식. [사진 부산시]

7일 오후 벡스코에서 열린 COP28 유치 부산 추진단 발족식. [사진 부산시]

대규모 국제행사인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이하 COP28) 유치를 위해 부산·인천·제주·고양·여수가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유치 때는 국제사회에 기후변화 대응 선도도시임을 알리고 도시 위상을 높일 수 있으며, 생산·고용유발 효과 등을 기대할 수 있어서다.

COP는 국제연합 기후변화협약(UNFCCC, United Nations Framework Convention on Climate Change)에서 공식적으로 개최하는 대규모 콘퍼런스. 1995년 처음 개최된 이후 세계 197개국에서 정부대표와 국제기구 관계자 등 2만여명이 참석해 2주간 기후변화협약 이행상황을 논의하고 주요 협상을 한다. 부속기구 회의와 고위급 회의 외에 100여개 기관이 참여하는 전시회도 열린다.

도시 이미지 제고 등 위해 치열한 경쟁  

개최지는 5개 대륙 순환 개최가 원칙이며, 2023년에는 아시아·태평양지역 국가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오는 11월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제26차 총회에서 COP28 개최국이 결정된다. 현재 우리나라 UAE와 경쟁 중이다. 한국이 개최국으로 확정되면 환경부는 공모과정을 거쳐 국내 개최도시를 선정해 오는 11~12월 2주간 총회를 열 예정이다.

총회 때는 정부대표 등 2만여명 참석

7일 오후 벡스코에서 열린 COP28 유치 부산 추진단 발족식. [사진 부산시]

7일 오후 벡스코에서 열린 COP28 유치 부산 추진단 발족식. [사진 부산시]

부산시는 7일 오후 벡스코에서 COP28 부산유치 추진단 발족식을 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이날 기조연설에서 “부산시가 유치에 나선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개최 도시가 결정되는 2023년에 부산에서 COP28이 열린다면 엑스포 유치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시는 2050년을 목표로 ‘부산형 탄소 중립 도시’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며 COP28의 부산 개최 당위성을 주장하고, 2005년 APEC 정상회의, 2014·2019년 두 차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개최한 경험이 있어 대규모 국제행사를 치르기에 최적이라고 강조한다. 발족식을 계기로 관련 포럼 개최와 유치 캠페인에 나서고, 이달 중 COP28 부산유치 제안서 제작에 착수할 예정이다.

100여개 기관 참여 대규모 전시회도 열려  

인천시는 지난 5월 27일 관련 기관과 시민단체 등이 참여한 가운데 ‘COP28 인천광역시 유치 추진단 발족식’을 개최하고 활동에 나섰다. [사진 인천시]

인천시는 지난 5월 27일 관련 기관과 시민단체 등이 참여한 가운데 ‘COP28 인천광역시 유치 추진단 발족식’을 개최하고 활동에 나섰다. [사진 인천시]

인천시는 이미 지난 5월 27일 COP28 인천시 유치 추진단 발족식을 개최해 정부 부처와 지역에 있는 15개 국제기구 방문 홍보, 유치 범시민 분위기 조성에 나서고 있다. 인천시는 2018년 10월 IPCC 총회와 2019년 4월 ‘2019 UN 기후변화협약 적응주간’을 개최한 경험 등을 내세우고 있다. 인천시는 오는 12월 2021 UN 기후변화협약 적응주간도 개최한다.

안영규 인천시 행정부시장은 “인천은 국제공항에서 15분 거리에 위치한 지리적 장점이 있고, 15개 국제기구가 소재한 글로벌 기후 중심도시”라며 “다양한 국제행사 개최 경험을 바탕으로 COP28 유치를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가 지난 6월 3일 설문대여성문화센터에서 열린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제주유치위원회 발족식에서 제주 유치 이유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 제주도]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가 지난 6월 3일 설문대여성문화센터에서 열린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제주유치위원회 발족식에서 제주 유치 이유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 제주도]

제주도는 지난 6월 COP28 제주 유치를 위한 유치위원회를 구성해 활동 중이다. 제주도는 “COP28은 탄소 중립이라는 글로벌 목표에 가장 가까이 다가가고 있는 제주에서 열려야 한다”는 입장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코로나 범유행 시대의 절대가치가 된 ‘청정’을 어느 도시보다 앞서서 실천해온 곳이 제주”라고 주장했다. 제주도는 2015년 파리총회(COP21)에 참석해 대한민국 대표 모델로 ‘탄소 없는 섬 2030(CFI 2030)’ 프로젝트를 소개한 바 있다.

UAE와 경쟁 뒤 국내 결정되면 개최도시 선정 

경기 고양시는 지난 3일 COP28 유치를 위해 한국호텔업 협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국내 최대 컨벤션센터인 킨텍스가 있고 인천·김포공항 등과의 접근성이 우수하지만, 상대적으로  부족한 숙박 문제 해결을 위해서다. COP 개최지는 회의 개최로 증가한 온실가스 배출량을 상쇄하는 탄소 중립 대책 마련, 수송과 이동에 드는 온실가스 감축, 온실가스 배출량이 적은 1만4000여실 이상의 숙박시설 같은 조건을 만족해야 한다.

COP28 유치를 위한 고양시 포럼.[사진 고양시]

COP28 유치를 위한 고양시 포럼.[사진 고양시]

이재준 고양시장은 “전 지구적 기후 위기에 앞장서 대응하고 신기후체제에 적합한 도시로 변모하고자 노력하는 고양시의 앞으로 행보를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전남 여수시는 지난해 12월 COP28 유치를 위한  ‘남해안 남중권유치 위원회’를 구성해 활동 중이다. 여수가 COP 유치에 나선 것은 2008년과 2015년에 이은 세 번째다. 대규모 국제행사 유치 뒤 이어질 도시 이미지 제고와 경제적 효과 외에 ‘여수세계박람회장 사후활용’이란 고민이 있기 때문이다.

“여수박람회장 활용”…여수는 세 번째 도전 

여수시는 2012년 여수엑스포 개최로 93일 동안 820만명의 관람객을 불러들였지만, 이후 9년 동안 엑스포장의 사후 활용방안을 찾지 못하고 있다. COP28을 유치해 여수세계박람회장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여수시 관계자는 “COP28을 경남과 전남을 아우르는 남해안 남중권에 분산 유치해 동서화합과 국가 균형발전도 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2019년 12월 16일 전남 여수 여수세계박람회장 컨벤션센터 엑스포홀에서 열린 ‘제28차 UN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COP28) 유치위원회’ 출범식에서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권오봉 여수시장 등 참가자들이 유치 성공을 기원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 여수시]

2019년 12월 16일 전남 여수 여수세계박람회장 컨벤션센터 엑스포홀에서 열린 ‘제28차 UN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COP28) 유치위원회’ 출범식에서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권오봉 여수시장 등 참가자들이 유치 성공을 기원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 여수시]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