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레이 과학기술상에 고대 조민행·서울대 박수영 교수

중앙일보

입력 2021.09.07 13:30

한국도레이과학진흥재단은 제4회 한국도레이 과학기술상 수상자로 기초분야에 조민행 고려대 화학과 교수, 응용분야에 박수영 서울대 재료공학부 교수를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수상자는 각각 1억원의 상금과 상패를 받는다.

조민행 교수는 빛과 물질의 상호작용에 대한 이론 및 실험적 연구로 극초단 분광학, 결맞음 다차원 분광학 및 분자 이미징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주목 받았고, 생체분자 구조 및 동력학을 규명하는 분자과학 분야에서 업적을 인정 받았다.

조민행 고려대 화학과 교수. [사진 한국도레이과학진흥재단]

조민행 고려대 화학과 교수. [사진 한국도레이과학진흥재단]

박수영 교수는 유기전자 및 광기능 재료 분야에서 전기전도성, 광물리 및 광화학에 대한 기초이론을 정립하고 분자설계를 통한 합성을 구현해 혁신적 광전자 소재를 개발한 업적을 높게 평가 받고 있다.

박수영 서울대 재료공학부 교수. [사진 한국도레이과학진흥재단]

박수영 서울대 재료공학부 교수. [사진 한국도레이과학진흥재단]

신진 과학자를 지원하는 연구기금 수상자에는 기초부문에 이윤미 연세대 화학과 교수와 박진희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신물질과학전공 교수가 선정됐다. 응용부문에는 변혜령 한국과학기술원(KAIST) 화학과 교수와 정대성 포항공과대(POSTECH) 화학공학과 교수가 뽑혔다. 이들은 유기촉매, 구조체, 리튬이온전지, 유기논리 인버터 등을 연구하고 있다. 재단은 이들에게 각각 매년 5000만원씩, 3년간 총 1억500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