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강용석·김세의 체포 시도…가세연 "여러분 항의해달라"

중앙일보

입력 2021.09.07 13:29

업데이트 2021.09.07 15:02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출연진. 왼쪽부터 김용호 연예부장, 강용석 변호사, 김세의 대표. [가로세로연구소 캡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출연진. 왼쪽부터 김용호 연예부장, 강용석 변호사, 김세의 대표. [가로세로연구소 캡처]

경찰이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 출연진인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 등에 대한 체포영장 집행을 시도하고 있다.

7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가세연 출연진의 체포영장을 집행하기 위해 강씨와 김씨의 자택을 찾았다.

이날 영장 집행은 그간 유튜브 방송과 관련해 명예훼손 등 혐의로 피소된 가세연 관계자들이 경찰 조사에 불응하면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체포 영장 집행 사유를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가세연 측은 이날 유튜브를 통해 "지금 강남경찰서에서 강 변호사와 김 전 기자에 대한 체포영장을 받아서 체포하러 경찰 10명이 왔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강 변호사가 '최대한 버틴다'고 했다"며 "혐의가 무엇인지는 강 변호사에게 듣는 대로 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가세연 측은 "지금 비상사태로 판단된다"며 "여러분들이 강남경찰서에 연락해서 항의를 하든가 해야 할듯하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