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상 뒤엎은 솔하임컵 유럽 우승, 이변 일으킨 아일랜드 골퍼 매과이어

중앙일보

입력 2021.09.07 12:57

제17회 솔하임컵에서 우승한 유럽 팀 선수들과 관계자. [AFP=연합뉴스]

제17회 솔하임컵에서 우승한 유럽 팀 선수들과 관계자. [AFP=연합뉴스]

 유럽이 여자 골프 팀 대항전인 솔하임컵에서 미국을 누르고 2회 연속 우승에 성공했다. 싱글 매치플레이에서 리드를 지켜내면서 2019년보다 더 큰 승점 차로 이겼다.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신인 리오나 매과이어(아일랜드)의 활약이 가장 빛났다.

홀로 4승1무 무패 거둬
유럽 15-13 2연속 우승 이끌어

유럽은 7일(한국시각) 미국 오하이오주 털리도의 인버네스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제17회 솔하임컵 최종일 싱글 매치플레이에서 미국과 5승2무5패를 기록했다. 승점 6점을 챙긴 유럽은 최종 15-13으로 미국에 승리해 2019년 스코틀랜드 대회에 이어 또다시 우승했다. 역대 전적에서도 유럽이 7승10패를 만들면서 미국과 격차를 좁혔다. 당초 세계 20위 이내 5명이 포진한 미국이 홈 이점을 살려 승리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결과는 달랐다. 유럽이 또한번 이변을 일으켰다.

그중에서도 매과이어의 활약이 가장 빛났다. 앞서 포섬(공 하나로 두 선수가 번갈아 경기하는 방식), 포볼(각자의 공으로 경기해 더 좋은 성적을 그 팀의 스코어로 삼는 방식) 매치 플레이에서 매과이어는 멜 리드(잉글랜드), 조지아 홀(잉글랜드)과 호흡을 맞춰 3승1무를 거뒀다. 이어 7일 1대1 싱글 매치플레이에선 제니퍼 컵초를 5홀 차로 대파했다. 4승1무 무패를 거둔 매과이어는 승점 4.5점을 홀로 챙기면서 유럽의 승리를 이끌어냈다.

또 싱글 매치플레이에선 마들렌 삭스트롬(스웨덴)이 앨리 유잉을, 셀린 부티에(프랑스)가 미나 하리개를, 에밀리 페데르센(덴마크)이 대니엘 강을 이겼다. 미국은 넬리 코다가 조지아 홀(잉글랜드)을 1홀 차로 제압하고, 메건 캉, 브리타니 알토마레, 제시카 코다 등이 싱글 매치플레이에서 승리했다. 처음 출전한 교포 골퍼 노예림도 멜 리드(잉글랜드)를 1홀 차로 누르고 승리를 챙겼다. 그러나 끝내 유럽의 기세를 넘지 못하고 홈에서 무릎을 꿇었다. 2019년 14.5-13.5로 유럽이 신승했지만, 이번엔 차이가 조금 더 벌어졌다.

솔하임컵 트로피를 들고 활짝 웃는 리오나 매과이어. [AFP=연합뉴스]

솔하임컵 트로피를 들고 활짝 웃는 리오나 매과이어. [AFP=연합뉴스]

올 시즌 LPGA 투어에 데뷔한 매과이어는 아마추어 세계 1위 출신으로 주목받은 골퍼다. 처음 출전한 솔하임컵에서 강한 인상을 남겼다. 매과이어는 경기 후 LPGA와 인터뷰에서 "이번 주 내내 절대적인 경기를 펼쳤다"면서 "더할 나위 없는 좋은 한 주를 보냈다"고 크게 만족해했다. 매과이어와 함께 호흡을 맞춘 멜 리드는 "매우 깊은 인상을 받았다. 인내심과 결단력은 누구에게도 밀리지 않았다"고 칭찬했다. 18회 솔하임컵은 2023년 스페인 카사레스에서 열릴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