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로, 중국서 과일소주 앞세워 소주 100만 상자 판매 돌파

중앙일보

입력 2021.09.07 10:40

브랜드 진로(眞露ㆍ중국 발음으로 ‘쩐루’)를 앞세운 하이트진로의 참이슬과 과일 리큐르가 중국시장에서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올해 중국 내 판매량은 100만 상자(상자당 30병 기준)를 넘어섰다.

하이트진로는 7일 “올해 중국시장 소주류(참이슬 및 딸기에이슬 등 과일리큐르)의 수출량이 100만 상자를 돌파했다”며 “소주의 한 해 판매량이 100만 상자를 돌파한 건 1994년 일본 이후 두 번째”라고 밝혔다.

하이트진로가 중국 현지에서 판매 중인 과일리큐르(과일 소주) 4종의 모습. 하이트진로 소주의 중국 수출량 중 60%가 과일리큐르들이다. [사진 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가 중국 현지에서 판매 중인 과일리큐르(과일 소주) 4종의 모습. 하이트진로 소주의 중국 수출량 중 60%가 과일리큐르들이다. [사진 하이트진로]

중국 시장 내 하이트진로의 소주류 판매는 2018년 이후 연평균 41%씩 꾸준히 성장해왔다. 지난해에는 87만8000여 상자를 팔았다. 현지에선 특히 딸기에이슬 같은 과일 리큐르가 인기다. 과일리큐르의 비중은 2017년 14%에서 올해는 60%로 커졌다. 최근에는 딸기에이슬 등 쩐루에 다른 음료나 과일을 섞은 ‘쩐루통(眞露桶)’이 중국 내 SNS를 중심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진로의 수출 확대는 현지화 노력의 결과다. 하이트진로 측은 “현지 소비자의 74%가 중국 현지 판매 채널을 통해 우리 소주를 산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이는 기존 교민 중심 판매에서 현지 판매로 채널이 옮겨갔다는 것이고 그만큼 성장 가능성이 더 커졌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하이트진로는 2016년 소주 세계화를 선포한 이후 주요 소매점은 물론 온라인 채널 영업도 강화해왔다. 덕분에 중국 내 대부분의 대형마트와 편의점, 주요 온라인 채널에서 ‘쩐루’를 쉽게 살 수 있다.

한편, 하이트진로는 대표 제품인 참이슬을 80여 개국에 수출한다. 딸기에이슬을 비롯한 과일리큐르 역시 꾸준히 시장을 넓혀 현재는 중국 등 50여개 국에 수출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