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버스 "텔레그램 방 폭파, 위법 인식" 김웅 "제보자 신원보호 일상적"

중앙일보

입력 2021.09.07 00:02

업데이트 2021.09.07 00:44

지면보기

종합 03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의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이 본격적인 진실 공방 양상으로 접어들고 있다. 뉴스버스는 지난 2일 “윤 전 총장이 지난해 4·15 총선 직전인 4월 3일과 8일 두 차례에 걸쳐 손준성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을 통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 여권 인사들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하도록 야당에 사주했다”고 보도했다. 이 과정에서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총선 후보였던 검찰 출신의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검찰과 야당 간 연결고리 역할을 했다는 게 뉴스버스의 보도 내용이다.

양측은 이 중 4월 3일 고발장과 관련해 엇갈리는 주장을 펴고 있다. 뉴스버스가 6일 보도한 김 의원과의 통화 녹취록에 따르면 김 의원은 고발장에 윤 전 총장 부인 김건희씨 관련 내용이 포함된 것과 관련해 “검찰 측 입장에서 들어왔던 것 같고, (중략) 그쪽(검찰)에서 아마 보내줬을 수도 있겠죠. 김건희 건을 집어넣었다고 하면 그건 그쪽(검찰) 문제인 것이지(후략)”라고 말했다. 이 통화는 뉴스버스가 검찰→김 의원→야당의 고발 사주 시나리오를 강조하는 근거 중 하나가 됐다.

하지만 김 의원은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뉴스버스에 설명한 전체적인 취지는 ‘잘 모르겠다’는 것”이라며 “4월 3일 고발장은 기억이 안 나며 그 문건을 받았는지 어쨌는지도 잘 모른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뉴스버스 측이 그런 내용이 포함된 문건을 갖고 있다고 하길래 ‘그건 검찰 측 입장이겠지’라고 추정한 것일 뿐”이라고 부연했다.

관련기사

고발장 작성 주체에 대한 논란도 이어지고 있다. 6일 중앙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김 의원은 뉴스버스 관계자와의 지난 1일 통화에서 “윤 전 총장에게 요청받고 고발장을 전달한 거냐”는 질문에 “윤 전 총장과는 관련이 없다. 4월 8일 고발장은 내가 만들었다”고 답했다. 야당은 당시 뉴스버스가 이 부분을 보도하지 않은 것은 문제가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뉴스버스 관계자는 “김 의원이 처음에는 ‘윤 총장과는 관계가 없다. 고발장도 전부 내가 썼다’고 하다가 다음 날 4월 3일 고발장에 관해 물으니 말이 바뀌었다”며 “김 의원은 4월 8일 고발장만 작성했다는 취지로 설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4월 8일 고발장조차 사실은 검찰로부터 전달받은 것이라고 볼 만한 정황이 담긴 후속 보도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이 문제의 고발장 등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에 넘긴 직후 해당 텔레그램 방 폭파(삭제)를 요청한 데 대해서도 뉴스버스 측은 위법 소지를 인식했다는 정황으로 봤지만, 김 의원은 “제보자 신원 보호를 위한 일상적인 일”이라고 반박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