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투훈련 중 이런 식사…'비닐봉지에 맨밥과 깍두기'사진 폭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 제보자가 지난 5일 육군 제5사단 전투 훈련 기간동안 제공된 식단은 밥과 김치뿐이었다고 주장하며 병영식단 개선을 요구했다.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캡처]

한 제보자가 지난 5일 육군 제5사단 전투 훈련 기간동안 제공된 식단은 밥과 김치뿐이었다고 주장하며 병영식단 개선을 요구했다.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캡처]

한 육군 부대에서 전투 훈련 기간 중 밥과 김치만으로 이루어진 ‘부실 급식’을 제공했다는 주장이 제기되자 해당 사단에선 “일부 부대의 보급에 문제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육군 5사단은 6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이하 육대전)’을 통해 “경위를 확인한 결과 총 훈련 기간 11일 중 본훈련이 아닌 준비 기간에 나왔던 식단”이라며 “사단에서 미리 전파해준 식단이 나오지 않은 것”이라고 밝혔다.

그 배경에 대해서는 “실제 전장 상황을 가정하고 진행하는 과학화전투훈련(KCTC) 훈련 특성상 전투훈련 참가부대는 야전 취사만 가능했다”며 “부식 저장이 제한되는 상황에서 폭염으로 인해 식중독이 우려돼 부대별로 추가 찬을 준비해 대체하도록 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일부 부대에는 그 추가 반찬이 원활하게 보급되지 않았다”며 “장병들과 소통이 다소 부족했다. 향후 유사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장병 급식과 관련해 세심한 관심과 정성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전날 육대전 페이지에는 자신을 육군 5사단에서 복무 중이라고 밝힌 한 네티즌이 부대 급식이 여전히 부실하다며 비닐봉지에 맨밥과 깍두기만 담겨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지난달 3사단과의 합동 KCTC 전투훈련에 참여했는데 훈련 기간 중 원래 배식하기로 한 식단이 나오지 않고 김치와 밥으로 먹은 횟수만 5번이 넘는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훈련 기간 11일 중 본훈련이 아닌 준비 기간에 이러한 식단이 제공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부실한 식사와 더불어 제대로 된 여건을 보장받지 못했다”며 “훈련이 끝난 지금은 더 어이없는 상황이 벌어졌다. 훈련받은 인원에게 포상휴가 단 1일을 부여한다는 소식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래도 군인이니 참고 버티려고 했다”며 “군생활 중 제일 힘든 훈련이라는 KCTC 훈련을 참여하고도 병사들의 노고를 인정해주지 않는 부대를 보며 제보를 결심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불합리한 처사에 대한 보상은 필요 없다”며 “하루빨리 부대에서 병영식단 개선 및 용사에 대한 처우가 개선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페이스북 페이지 ‘육대전’ 캡처]

[페이스북 페이지 ‘육대전’ 캡처]

앞서 육대전에는 군대 내 부실 급식 관련 제보가 끊임없이 올라왔다. 지난달 16일에는 성인 남성이 먹기에 턱없이 부족한 양의 반찬이 배식된 사진이 올라와 논란을 빚었다.

논란이 계속되자 서욱 국방부 장관은 “무거운 책임을 통감한다”며 공식으로 사과했다.

서 장관은 “최근 격리 장병의 급식 지원과 생활 여건이 부실했던 점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고 엄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부대별 지휘관이 직접 식단 등을 점검해 장병들이 불편함을 느끼지 않도록 여건을 적극 보장하라”고 지시하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