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 최고 80㎜' 내일까지 전국 대부분 비…서해안 강풍 주의

중앙일보

입력 2021.09.06 13:29

6일 오전 10시 50분 기준 한반도 강수 현황. 자료 기상청

6일 오전 10시 50분 기준 한반도 강수 현황. 자료 기상청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가을비가 다시 시작되겠다. 6일 오전 서해안을 중심으로 내리던 비는 오후 중 전국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7일까지 중부 지방 등을 중심으로 최고 80mm의 비가 내리겠다.

서해안에 내리는 비, 오후부터 전국에

기상청은 6일 한반도 상공의 고기압이 물러가고 중국 산둥반도에서 접근하는 저기압이 전국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측했다. 이에 따라 이날 오전 비구름 영향을 먼저 받은 서남부 지방(전라도·경남 서부·제주도)에서 비가 시작됐다. 이 비는 늦은 오후 수도권, 강원 영서 등 전국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특히 밤사이 서해안에는 순간풍속 초속 20m의 바람이 불며 강풍 특보가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전국에 내리는 비는 7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보됐다. 6~7일 예상 강수량은 충북을 제외한 중부 지방과 전남 해안·제주도·서해5도·울릉도·독도가 30~80㎜로 가장 많겠다. 충북·전라도(전남 해안 제외)·경북 북부·경남 남해안은 10~60㎜, 경북 남부·경남(남해안 제외)은 5~30㎜로 예보됐다. 6일 밤부터 7일 사이엔 전국 곳곳에 돌풍이 불고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어 피해가 없도록 주의해야 한다.

6일 경북 포항시 북구 영일만항 상공 위로 푸른 가을 하늘이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뉴스1

6일 경북 포항시 북구 영일만항 상공 위로 푸른 가을 하늘이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뉴스1

비구름 덮인 하늘에 기온은 '뚝'

6일 낮 최고기온은 22~27도로 예측됐다. 전국 하늘에 비구름이 끼면서 전날보다 1~3도 낮은 수준이다. 아침 기온 역시 낮았다.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대체로 15~20도에 머물렀다. 고도가 높은 경기 동부와 강원·충북 북부·경북 북부 일부 지역에선 15도를 밑돌았다.

전국적으로 가을비가 내린 지난달 31일 서울 세종대로 사거리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뉴스1

전국적으로 가을비가 내린 지난달 31일 서울 세종대로 사거리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뉴스1

잠시 떨어진 낮 기온은 7일부터 28도 안팎으로 다시 오른다. 이날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17~24도, 낮 최고기온은 22~30도로 예상됐다. 8일 아침 최저기온은 17~22도, 낮 최고기온은 24~30도가 되겠다.

목요일부터 '대체로 맑음'

기상청은 8일 오후 서쪽 지방부터 차차 맑아지면서 9일엔 전국이 대체로 맑은 날씨를 보일 것으로 예측했다. 9~13일에는 한반도가 다시 고기압 가장자리에 들면서 구름이 갤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기간 낮 최고기온은 26~31도로 다시 따뜻한 날씨가 나타날 전망이다. 다만 10~11일 제주도는 기압골 영향을 받아 가끔 흐리고 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