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이 시각] "코로나는 물럿거라" 베네치아 전통 노젓기 축제 ‘레가타 스토리카’

중앙일보

입력 2021.09.06 11:05

'바다의 도시' 이탈리아 베네치아에서 5일(현지시각) 전통 노 젓기 대회인 ‘레가타 스토리카’(Regata Storica)가 열렸다.

이탈리아 베네치아의 전통 노젓기 축제인 '레가타 스토리카'가 5일(현지시각) 베네치아 대운하에서 열렸다. 레가타 축제는 매년 9월 첫 일요일에 열린다. EPA=연합뉴스

이탈리아 베네치아의 전통 노젓기 축제인 '레가타 스토리카'가 5일(현지시각) 베네치아 대운하에서 열렸다. 레가타 축제는 매년 9월 첫 일요일에 열린다. EPA=연합뉴스

베네치아는 1000년이 넘도록 지중해 동쪽 바다를 주름잡은 해상제국이었다. 이런 나라에서 노젓기 대회가 오랜 전통을 이어오는 것은 자연스럽다. 2019년 이후 코로나 탓에 행사 규모가 축소됐지만 지난 해에 이어 올해도 축제는 열렸다. 레가타 스토리카는 매년 9월 첫 번째 일요일에 열린다.

전통 복장을 한 베네치아 사공들이 화려하게 치장한 대형 곤돌라의 노를 저으며 대운하에서 열린 레가타 스토리카 퍼레이드를 이끌고 있다. AFP=연합뉴스

전통 복장을 한 베네치아 사공들이 화려하게 치장한 대형 곤돌라의 노를 저으며 대운하에서 열린 레가타 스토리카 퍼레이드를 이끌고 있다. AFP=연합뉴스

뒤로 보이는 다리는 대운하를 건너는 리알토 다리로 베네치아의 랜드마크 중 하나다. AFP=연합뉴스

뒤로 보이는 다리는 대운하를 건너는 리알토 다리로 베네치아의 랜드마크 중 하나다. AFP=연합뉴스

레가타 스토리카는 15세기 복장을 한 사람들이 화려한 장식의 옛 곤돌라를 몰며 퍼레이드를 펼치고, 퍼레이드가 끝나면 곤돌라 경주를 한다.

5일 레가타 축제에 참가한 베네치아 시민들이 엣 복장으로 곤돌라 노를 젓고 있다. AFP=연합뉴스

5일 레가타 축제에 참가한 베네치아 시민들이 엣 복장으로 곤돌라 노를 젓고 있다. AFP=연합뉴스

레가타 스토리카의 시작은 800년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기원설은 여러 가지인데, 곤돌라 사공들의 노 젓는 기술을 보존하기 위해 만들어졌다는 설, 남자들이 해적에게 납치된 여자들을 구하기 위해 시작했다는 설 등이 있다.

황금 코뿔소로 장식한 곤돌라도 대회에 등장했다. EPA=연합뉴스

황금 코뿔소로 장식한 곤돌라도 대회에 등장했다. EPA=연합뉴스

퍼레이드에 이어 벌어진 노젓기 대회. 참가 선수들이 대운하에서 경쟁을 펼치고 있다. EPA=연합뉴스

퍼레이드에 이어 벌어진 노젓기 대회. 참가 선수들이 대운하에서 경쟁을 펼치고 있다. EPA=연합뉴스

올해 축제에서 특히 의미가 있었던 점은 레가타 역사상 처음으로 남자와 여자의 상금을 같게 했다는 것이다.

남성 레가타 챔피언 곤돌리니 루디(왼쪽)과 마티아 비뇨토가 우승 깃발을 들고 기뻐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남성 레가타 챔피언 곤돌리니 루디(왼쪽)과 마티아 비뇨토가 우승 깃발을 들고 기뻐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여성 챔피언팀 로미나 아르디트(왼쪽)와 안나 마오. 올해 축제에서는 레가타 사상 처음으로 남녀의 우승 상금이 같았다. EPA=연합뉴스

여성 챔피언팀 로미나 아르디트(왼쪽)와 안나 마오. 올해 축제에서는 레가타 사상 처음으로 남녀의 우승 상금이 같았다. EPA=연합뉴스

레가타 스토리카는 카니발, 영화제, 비엔날레와 함께 베네치아를 대표하는 4대 축제다. 매년 이 축제를 보기 위해 많은 관광객이 베네치아 대운하를 찾는다. 베네치아는 지난해 코로나 19가 맹위를 떨쳐 인적조차 드문 모습을 보였지만 최근에는 조금씩 옛 모습을 찾아가고 있다. 5일 현재 이탈리아 전체의 코로나 확진자는 6000명대 수준이다.

관광객들이 5일 베네치아 대운하에서 레가타 축제를 즐기고 있다. AFP=연합뉴스

관광객들이 5일 베네치아 대운하에서 레가타 축제를 즐기고 있다. AFP=연합뉴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