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틀레이, 페덱스컵 보너스 175억원 '잭폿'...임성재는 PGA 투어 '버디 왕'

중앙일보

입력 2021.09.06 07:57

업데이트 2021.09.06 08:11

페덱스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는 패트릭 캔틀레이. [EPA=연합뉴스]

페덱스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는 패트릭 캔틀레이. [EPA=연합뉴스]

 패트릭 캔틀레이(미국)가 2020-2021 시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오프(PO)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했다. 페덱스컵 1위를 확정한 캔틀레이는 보너스 1500만 달러(약 175억원)의 주인공이 됐다.

캔틀레이는 6일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이스트 레이크 골프클럽(파70)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3개, 보기 2개로 1타를 줄여 합계 21언더파로 욘 람(스페인·20언더파)의 추격을 1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지난 주 PO 2차전 BMW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캔틀레이는 2주 연속 정상에 오르면서 2020-2021 시즌 PGA 투어 최고 골퍼가 됐다. 이번 우승으로 페덱스컵 1위를 확정한 캔틀레이는 보너스 1500만 달러를 받고 활짝 웃었다.

2타 차 선두로 최종 라운드를 맞은 캔틀레이는 내내 람에게 1타 앞선 불안한 선두를 유지했다. 그나마 람에게 한번도 리드를 내주지 않았다. 람이 5번 홀(파4) 버디 이후 좀처럼 타수를 줄이지 못한 탓이 컸다. 15번 홀까지 버디 2개, 보기 2개를 주고받은 캔틀레이는 16번 홀(파4)에서 분위기를 바꿨다. 160야드 거리 두 번째 샷을 홀 1.5m 거리에 붙인 뒤 버디를 추가했다. 17번 홀(파4)에서 티샷과 어프로치샷 미스로 보기를 적어내 주춤했지만, 18번 홀(파5)에서 2온 2퍼트로 버디를 추가하면서 우승을 확정지었다. 람은 18번 홀에서 칩인 이글을 노렸지만, 끝내 버디에 만족하면서 1타 차 준우승했다.

6일 투어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 2번 홀에서 퍼트하는 임성재. 이 홀에서 버디를 기록한 임성재는 PGA 투어 한 시즌 최다 버디 기록을 갈아치웠다. [AFP=연합뉴스]

6일 투어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 2번 홀에서 퍼트하는 임성재. 이 홀에서 버디를 기록한 임성재는 PGA 투어 한 시즌 최다 버디 기록을 갈아치웠다. [AFP=연합뉴스]

케빈 나(미국)가 3타를 줄여 합계 16언더파 3위에 올랐고, 저스틴 토마스(미국)가 15언더파 4위로 대회를 마쳤다. 잰더 쇼플리(미국)와 빅토르 호블란(노르웨이)이 14언더파 공동 5위, 브라이슨 디섐보(미국)는 7위(13언더파), 지난해 우승자 더스틴 존슨(미국)은 8위(11언더파)에 올랐다.

한국 선수로 유일하게 나선 임성재(23)는 2타를 줄여 합계 4언더파 공동 20위에 올랐다. 2019년 공동 19위, 지난해 11위 이상 성적을 내진 못했지만, 그는 보너스 49만7500 달러(약 5억7000만원)를 챙겼다. 또 임성재는 이날 버디 5개를 추가해 이번 시즌 PGA 투어에서 497개 버디를 기록, 한 시즌 최다 버디 기록을 갈아치웠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