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하는 국민지원금 대상입니다" 눌렀다가 정보 다 털렸다

중앙일보

입력 2021.09.06 06:45

업데이트 2021.09.06 07:54

스미싱 문자 예시. 사진 과기정통부

스미싱 문자 예시. 사진 과기정통부

오늘(6일)부터 시작되는 코로나19 지원금 신청 시기와 맞물려 스미싱 피해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의심문자로 판단될 경우 클릭하지 말고 삭제할 것을 당부했다.

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 행정안전부는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 신청 시기에 정부나 카드사를 사칭한 스미싱 메시지가 늘어날 것을 대비한 주의를 당부했다.

스미싱은 문자메시지(SMS)와 피싱(Phising)의 합성어로 악성 앱 주소가 포함된 스마트폰 문자 메시지를 대량 전송한 후 이용자가 악성 앱을 설치하도록 해 개인정보 등을 탈취하는 수법이다.

이용자들은 스미싱 피해 예방을 위해 국민비서 사전 알림서비스를 적극 활용해야 한다. 국민비서와 카드사 외에 출처가 불분명한 안내문자를 받은 경우나 정부, 카드사를 사칭한 의심스러운 인터넷 주소가 포함된 문자를 받은 경우 한 번 더 유심히 살펴봐야 한다. 평소 ‘10대 스마트폰 보안수칙’을 실천하는 것도 예방에 도움이 된다. 스미싱 의심 문자를 수신했거나 악성 앱 감염 등이 의심되는 경우 24시간 무료로 운영하는 118상담센터에서 상담받을 수 있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스마트폰 운영체제와 모바일 백신 최신으로 업데이트하기 ▷공식 앱 마켓 아닌 다른 출처 앱 설치 제한하기 ▷스마트폰 앱 설치 시 과도한 권한 요구하는 앱 설치하지 않기 ▷문자에 포함된 URL(인터넷주소) 클릭하지 않기 ▷스마트폰 보안잠금 이용하기 ▷와이파이 연결시 불분명한 공유기 이용하지 않기 ▷스마트폰 플랫폼 구조 임의변경 금지 ▷스마트폰에 중요 정보 저장하지 않기 ▷ 스마트폰 교체 시 데이터 삭제하기 ▷로그인 시 2단계 인증 설정하기 등 ‘10대 스마트폰 보안수칙’도 유념할 것을 권고했다.

정부는 국민지원금 신청·지급이 시작되는 6일부터 각 통신사 명의로 ’스미싱 피해예방 문자‘를 순차 발송할 예정이다. 24시간 모니터링을 하고 악성 앱 유포자는 발견 즉시 차단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