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8일 임은정 참고인 소환…한명숙 관련 윤석열 조사 본격화

중앙일보

입력 2021.09.06 00:13

지면보기

종합 05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한명숙 전 국무총리 모해위증교사 의혹 수사 방해 논란과 관련해 8일 임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을 불러 조사한다. 해당 사안에 대한 수사 본격화 신호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임 담당관은 5일 페이스북에 이 사실을 알리면서 “지난해 9월, 한명숙 모해위증교사 의혹 사건을 맡으며 결국 직무 배제될 걸 예상했다”며 “검찰총장과 대검 차장검사에게 올린 서면 보고서와 전자공문, 검찰총장에게 보낸 항의 메일과 쪽지 등도 다 기록에 남겼다. 있는 그대로 상세히 설명하고 올 생각”이라고 썼다.

앞서 한 시민단체는 지난 3월 “한 전 총리 불법 정치자금 수수 사건과 관련해 당시 수사팀의 모해위증교사 의혹 수사를 윤 전 총장 등이 방해했다”며 공수처에 고발했다. 공수처는 지난 7월 법무부와 대검을 압수수색하며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임 담당관의 소환은 공수처가 사건 관계자들에 대한 본격적인 소환 조사에 나섰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고발인들은 윤 전 총장 등 직전 대검 지휘부가 법무부가 대검 감찰부에 이첩한 한 전 총리 수사팀 허위 증언 사주 의혹 사안을 서울중앙지검 인권감독관실에 재배당하는 방식으로 감찰을 방해했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9월부터 이 사건을 맡았다고 주장하는 임 담당관을 일방적으로 직무에서 배제해 수사를 방해하면서 불기소 결정을 끌어냈다는 내용도 고발장에 담았다. 당시 대검 지휘부는 해당 의혹을 모두 부인해 왔다.

수사기관에서는 이 사안 외에도 윤 전 총장과 관련해 ▶옵티머스 부실 수사 ▶부인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연루 의혹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 등을 조사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