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년대 가수상 휩쓴 '여고시절' 이수미, 폐암 투병중 69세 별세

중앙일보

입력 2021.09.03 10:35

업데이트 2021.09.03 11:08

가수

가수

가수 이수미씨 [중앙포토]

가수 이수미씨 [중앙포토]

'여고시절' 등으로 알려진 1970년대 인기 가수 이수미씨가 폐암 투병 중 2일 별세했다. 향년 69세. 이씨는 지난해 12월 폐암 3기 판정을 받고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투병해왔다.
이씨는 1952년 전라남도 영암에서 태어나 1969년 본명인 이화자로 '당신은 갔어도'를 발표하며 데뷔했다. 허스키하고 호소력있는 목소리로 주목받은 그녀는 이후 이수미라는 예명으로 '때늦은 후회지만'(1970), '밤에 우는 새'(1971), '두고 온 고향'(1972) 등으로 이름을 알렸고, 1972년 낸 '여고시절'이 큰 성공을 거두며 정상급 가수로 우뚝 섰다. TBC 7대 가수상, MBC 10대 가수상을 잇달아 수상했다.

2011년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내 올림픽홀에서 진미령등 후배가수들과 열창하는 이수미씨 (왼쪽에서 두번째) [중앙포토]

2011년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내 올림픽홀에서 진미령등 후배가수들과 열창하는 이수미씨 (왼쪽에서 두번째) [중앙포토]

이 후에도 '내 곁에 있어 주', '방울새', '사랑의 의지', '오로지' 등 많은 히트곡과 함께 1970년대를 풍미했다.
이씨는 2003년 '또 다른 세상에서'를 발표해 활동을 재개했고 기독교 복음성가 활동도 펼쳤다. 가수들의 권익보호를 위한 가수협회 이사와 감사직으로도 활동했다. 그는 투병 중이던 5월에도 신곡 '별이 빛나는 이 밤에'(안선영 작사, 이동훈 작곡, 최춘호 편곡)를 발표하기도 했다. 빈소는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B1) 3호실. 발인은 5일 오전 11시. 장지는 양평 선영.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