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백신 거절했던 김정은 "우리 식의 방역전선 긴장시켜라"

중앙일보

입력 2021.09.03 10:21

업데이트 2021.09.03 10:58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일 정치국화대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방역 강화 등 현안에 대해 지적하고 있다. [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일 정치국화대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방역 강화 등 현안에 대해 지적하고 있다. [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일 노동당 정치국 확대 회의를 소집해 방역대책을 강화하고, 식량난 해결을 위해 전력투구할 것을 지시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3일 전했다. 정치국 확대회의는 정치국 회의 참석자(상무위원, 위원, 후보위원) 외에 관련 기관 관계자들을 포함시켜 진행하는 회의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회의에서 국토관리 정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방역, 인민소비품(생필품) 생산 증대, 농업생산 목표 달성 독려 등을 논의했다.

"가을걷이 총력전 펼치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강 하천 정리와 제방 보수를 통해 자연재해를 극복하고, 원자재를 확보해 생필품을 늘리라”며 “올해 계획한 알곡(식량) 생산을 반드시 점령(달성)할 수 있도록 힘을 집중하라”고 주문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6월 당 전원회의에서 “식량 사정이 긴장하다”며 식량난을 언급했는데, 이번에는 “가을걷이와 탈곡에 국가적 역량과 수단을 총동원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따라 북한이 추수를 앞두고 각계각층의 노동력을 총동원하는 운동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북한이 2일 평양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8기 3차 정치국 확대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뉴스1]

북한이 2일 평양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8기 3차 정치국 확대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뉴스1]

특히 김 위원장은 코로나 19 방역대책을 강화령을 내렸다. 김 위원장은 “대유행전염병 사태(코로나 19)가 억제되지 않고 계속 확산되는 위험한 형세는 국가적인 방역대책 더욱 강화해 실시할 것 요구하고 있다”며 “국가방역체계와 이 부문 사업을 재점검하며 방역전선을 다시 한번 긴장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식의 방역 체계를 더욱 완성해야 한다”며 “방역강화는 순간도 방심하면 안되는 가장 중핵적인 과업”이라고 밝혔다. 국제사회의 대북 백신 지원을 ‘고사’한 북한이 방역 강화를 통한 코로나 19 확산에 나서겠다는 뜻을 내비친 셈이다.

백신 국제공동구매 프로젝트(코백스)는 지난달 북한에 코로나 19 백신(중국산 시노백) 297만회 분량을 배정했는데, 북한은 최근 ”우리보다 더 어려운 나라들에 주라“며 사실상 중국산 백신 지원을 거절했다. 김 위원장이 이날 ‘우리 식’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다는 점에서 외부와 접촉을 차단하고, 내부 방역을 강화하는 정책이 이어질 전망이다. 북한은 지난해 1월 코로나 19가 확산세를 보이자 국경을 통제하고 봉쇄정책에 나섰다.

북한이 정치국 확대회의를 개최한 건 지난 6월 29일 이후 2개월여 만이다. 이번에는 도ㆍ시ㆍ군 당책임비서와 인민위원장(지자체장 격), 경찰, 검찰, 연합기업소, 내각, 군 등의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했다. 이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목소리를 현장에 직접 전달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지난 6월 29일 열린8기 2차 정치국 확대회의. 당시 참석했던 이영길 국방상(뒷줄 오른쪽)과 박정천(뒷 오른쪽 다섯번째), 김영철 통일전선부장(뒷줄 왼쪽 둘째), 이선권 외무상(왼쪽 상단 당 깃발 뒤)이 2일 열린 8기 3차 확대회의 주석단에선 모습을 감췄다.[뉴스1]

지난 6월 29일 열린8기 2차 정치국 확대회의. 당시 참석했던 이영길 국방상(뒷줄 오른쪽)과 박정천(뒷 오른쪽 다섯번째), 김영철 통일전선부장(뒷줄 왼쪽 둘째), 이선권 외무상(왼쪽 상단 당 깃발 뒤)이 2일 열린 8기 3차 확대회의 주석단에선 모습을 감췄다.[뉴스1]

김영철, 이선권 주석단에서 빠져 

한편, 북한은 이날 회의장면을 담은 사진을 공개했는데, 정치국원인 김영철 통일전선부장과 이선권 외무상이 주석단에서 모습을 감춰 주목된다. 북한은 이번 회의에서 인사를 의미하는 ‘조직문제’를 다뤘다고 했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이에 따라 일각에선 이들의 신변에 이상이 있는 게 아니냐는 지적도 있다. 정부 당국자는 “정치국 확대회의 주석단에는 김 위원장을 비롯해 정치국 상무위원과 위원 10여명이 자리한다“며 “회의 안건이 이들과 관련이 없는 내용이어서인지, 신변에 변동이 있는 것인지는 조금 더 분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