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탐구생활]아이에 알려주자, 해외주식 하는 3가지 이유

중앙일보

입력 2021.09.03 06:00

이웃집 아이는 주식 투자를 한다는데, 우리집 경제교육은 “아빠 피곤하니까, 내일 설명해줄게”에 머물러있다고요? 건강한 부(富)의 사다리를 만들어주는 첫걸음. 부모가 먼저 읽고 아이들에게 전해주는 부모탐구생활로 시작해보세요. 부모를 위한 뉴스, 중앙일보 헬로!페어런츠가 전해드립니다. 이번엔 이른바 ‘해외주식 투자’ 대한 이야기를 들고 왔습니다.

아이와 해외주식 투자를 공부해야 하는 까닭. getty images bank

아이와 해외주식 투자를 공부해야 하는 까닭. getty images bank

우선 지난번에 작성했던 내용을 한 번 복습해볼까요? 자산관리를 위한 방법 3가지로 ‘모불관(모으고·불리고·관리하기)’이 중요하다는 이야기를 했었지요. ’모불관’을 진행하기 위해 가장 먼저 해야 할 게 무엇일까요? 네, 바로 투자입니다. 오늘은 투자 방법 중 해외주식 투자에 대한 내용을 다룰까 합니다.

최근 뉴스를 보게 되면 ‘서학개미(해외주식에 투자하는 개인을 의미)’라는 단어를 많이 접하게 됩니다. 실제로 예탁결제원에서 제공하는 외화증권 현황을 보게 되면 올해 상반기에도 내국인의 해외주식 보유 규모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그렇다면, 서학개미들은 왜 해외주식 투자에 주목하는 것일까요?

관련기사

아이와 함께 ‘서학개미’ 되어볼까

아이와 해외주식 투자를 공부해야 하는 까닭. getty images bank

아이와 해외주식 투자를 공부해야 하는 까닭. getty images bank

서학개미들의 해외주식 투자 이유는 크게 3가지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

①우선 세계적인 기업에 투자할 수 있습니다.
글로벌 경제지 포천(Fortune)의 발표 내용에 따르면, 2021년 글로벌 500대 기업 중 한국 회사는 15개뿐입니다. 반면 미국과 중국은 265개로 500대 기업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한국 기업이 15개나 포함된 것을 보면, 우리 기업들도 많은 성장을 했다는 점을 부정하기 어렵습니다. 하지만 이미 한국에서도 미국과 중국 등 세계적인 기업에 투자할 수 있는 환경이 갖춰져 있습니다. 그리고, 국내 투자자들은 이런 환경을 충분히 누리고 있는 것이죠.

②국내 주식시장의 한계도 있습니다. 
한국은 주식시장 규모가 그렇게 크지 않습니다. 세계 주식시장 시가총액을 100이라고 했을 경우, 한국은 1.8% 수준입니다. 또한 한국 주식시장에서 제일 큰 시가총액을 자랑하는 삼성전자의 시가총액은 달러 기준 3813억 달러입니다. 그러나 전 세계 시가총액 1위 기업인 미국 애플의 시가총액은 2조4389억 달러에 달합니다. 삼성전자의 6배가 넘습니다.

국내 대표 기관투자자인 국민연금의 경우 최근 몇 년간 적극적으로 해외주식 투자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지난 2016년 해외주식 투자 규모는 85.7조원이었으나, 5년이 지난 2020년엔 192.8조원까지 증가했습니다. 올해 2분기 말 기준 233.8조원으로 전체 자산대비 해외주식 투자 비중이 25.7%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렇듯 국내 주식시장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서학개미들 역시 해외주식 시장으로 눈을 돌리고 있습니다.

③ 투자의 다각화입니다. 
자동차를 예로 들어 볼까요? 지난해 자동차를 가장 많이 판매한 회사는 어디일까요? 바로 토요타입니다. 2020년 기준 판매량이 952.8만대입니다. 그다음으로는 폭스바겐 그룹이 930.5만대로 2위입니다. 반면, 국내 현대·기아차는 635.1만대로 5위를 기록했습니다. 물론, 현대차그룹이 세계적으로 상위권에 드는 자동차 회사인 건 맞습니다. 하지만 국내 주식으로 자동차를 투자한다면 세계 5위에 투자하는 것이고, 해외까지 넓히면 세계 1위 기업에도 투자할 수 있습니다. 선택의 폭을 넓혀서 투자의 다각화를 시도할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혹시 지난 글을 통해서 언급 드렸던 마지막 문단을 기억하시고 계실까요? 잠깐 그 내용을 소환해보면 아래와 같습니다.
“ 자산관리는 마라톤입니다. 최근 자산시장은 경제뿐만 아니라 다양한 요소(정치·외교·보건)로 인하여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습니다. 향후에도 자산시장의 방향성을 예측하기는 더욱 어렵다고 생각합니다. 그럴 때일수록 자산과 지역을 분산 투자하는 것이 성공적인 자산 관리가 되리라고 생각합니다.”

자산과 지역의 분산 투자 방법이 무엇일까요? 저는 해외주식 투자가 현실적인 방법의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헬로!페어런츠
오만가지 고민을 안고 있는 대한민국 부모들을 위해 중앙일보가 준비했습니다. 부모가 먼저 읽고 밥상 머리에서 나눌 수 있는 뉴스부터 경제교육, 부모상담, 주말 체험까지 중앙일보 헬로!페어런츠(www.joongang.co.kr/parenting)에서 만나보세요. 풍성한 부모뉴스를 배달해 드립니다.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