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김승원 ‘GSGG’해명은 아무말 대잔치”

중앙일보

입력 2021.09.02 14:23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기국회 대비 의원 워크숍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기국회 대비 의원 워크숍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김승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GSGG’라는 표현을 썼다가 해명한 것을 두고 “아무말 대잔치”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2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새아침’에서 ‘김 의원의 해명이 무슨 말인가’라는 질문에“김 의원은 GSGG에 대해 ‘Government Serves General Good’(정치권은 국민의 일반의지를 봉사해야 한다)라고 해명했는데 이건 말이 아니다. 아무말 대잔치”라며 “가끔 음주 SNS나 이런 거 하시는 분 중에 이런 말씀하시는 분들이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비속어를 연상시킬 수밖에 없는 표현을 써가면서까지 강행 중단에 대해서 항의했는데, 민주당 내에서는 아직 강경기류가 있다고밖에 볼 수 없는 발언”이라고 평했다.

이 대표는 김 의원이 실제 국회 윤리위원회에 회부돼 징계를 받을 가능성은 낮다고 봤다. 그는 “이미 여론의 비판을 강하게 받았기 때문에 이것을 진짜 윤리위로 끌고 가서 징계가 이뤄질 거라 보는 분들은 많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정진석 국회부의장이 김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회부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것과 관련해선 “정 부의장이 하신 말씀의 취지는 당연히 이해한다”면서도 “이미 여론의 굉장히 강한 비판을 받았는데 윤리위원회로 끌고 가서 진짜 징계가 이뤄질 거라 보는 분들은 또 많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달 31일 새벽 페이스북에 언론중재법 처리 실패의 원인을 박병석 국회의장으로 꼽으며 “박병석 정말 감사합니다. 역사에 남을 겁니다. GSGG”라고 남겼다.

이후 일각에서 ‘GSGG’가 영문 알파벳을 음차한 용어이며 박 의장을 겨냥한 욕설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김 의원은 해당 문구를 삭제하고 “Government Serves General Good’(정치권은 국민의 일반의지를 봉사해야 한다)”는 내용으로 수정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