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치킨집' 1호점 개점…BBQ, 청년 스마일프로젝트

중앙일보

입력 2021.09.02 14:16

윤홍근 제너시스BBQ 회장(가운데)이 '청년 스마일 프로젝트' 1호점 주인공인 강태구씨, 김수진씨를 격려하고 있다. [사진 제너시스BBQ]

윤홍근 제너시스BBQ 회장(가운데)이 '청년 스마일 프로젝트' 1호점 주인공인 강태구씨, 김수진씨를 격려하고 있다. [사진 제너시스BBQ]

치킨 프랜차이즈 BBQ를 운영하는 제너시스BBQ가 창업자금을 지원한 ‘청년 스마일 프로젝트’의 첫 번째 매장이 문을 열었다.

2일 제너시스BBQ는 서울 강서구 방화동에 있는 청년 스마일 프로젝트 1호점에서 현판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윤홍근 제너시스BBQ 회장을 비롯해 임직원들이 참여했다. 윤 회장은 1호점의 인테리어, 설비, 주문받는 모습 등을 지켜보고 1호점 점주인 강태구(29) 씨와 김수진(24) 씨에게 “반드시 성공해 청년들에게 희망과 모범이 되어 달라”고 당부했다.

제너시스BBQ는 “강씨와 김씨는 외식 프랜차이즈에서 함께 일하면서 결혼을 약속한 사이인데 어려운 경제 여건을 극복하려는 목표로 청년 스마일 프로젝트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강씨는 “1호점 주인공이 돼서 기쁘고 반드시 성공해서 전폭적으로 지원해준 BBQ에 보답하고 후배 예비 청년사업자들에게 희망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제너시스BBQ가 지난 7월부터 추진하고 있는 청년 스마일 프로젝트는 경기 침체로 구직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에게 희망을 주고 경제적 자립 기반을 마련하는 사업이다. 지난달 지원자 중 200팀이 선발됐고 1년 6개월간 이들이 창업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선발된 200팀은 총 6회에 걸쳐 조리 실습, 마케팅 등 매장 운영에 필요한 교육을 받고 순차적으로 전국에 매장을 연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