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성장률 0.8%로 상향…커진 소비 회복세, 델타변이가 변수

중앙일보

입력 2021.09.02 11:27

업데이트 2021.09.02 15:14

올해 2분기 한국 경제가 0.8% 성장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억눌렸던 소비가 회복세를 보인 덕이다. '연간 4%대 성장' 달성에도 청신호가 커졌지만 3분기 이후 본격 확산한 델타 변이의 여파가 변수가 될 것이란 분석이다.

1일 오전 부산신항에 접안해 있는 선박에 화물이 가득 실려 있다. 연합뉴스

1일 오전 부산신항에 접안해 있는 선박에 화물이 가득 실려 있다. 연합뉴스

한국은행은 2일 올해 2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가 전분기 대비 0.8% 성장했다고 밝혔다. 지난 7월 공개된 속보치(0.7%)보다 0.1%포인트 상향 조정됐다. 속보치 발표 당시 이용하지 못한 6월 산업활동동향, 기업영업실적 등을 반영하면서다.

분기별 성장률은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1분기(-1.3%)와 2분기(-3.2%) 두 분기 연속 역성장한 뒤 네 분기째 반등하고 있다. 올해 1분기에는 1.7% 성장했다.

2분기 성장세를 이끈 건 소비 등 내수다. 내수의 성장 기여도는 2.5%포인트로 전분기(1.9%포인트)보다 늘었다. 민간 소비는 전분기보다 3.6% 늘며 2009년 2분기(3.6%) 이후 12년 만의 최대치를 기록했다. 정부소비도 건강보험급여비 등을 중심으로 전분기보다 3.9% 증가했다. 1987년 2분기(4.2%) 이후 최고치다. 설비투자는 운송장비를 중심으로 1.1% 증가했다. 반면 건설투자는 건축과 토목이 모두 줄면서 2.3% 감소했다.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수출의 성장 기여도는 더 낮아졌다. 수출은 전분기 대비 2% 감소했고, 수입은 2.8% 증가했다. 그 결과 순수출(수출-수입) 기여도는 -1.7%를 기록했다. 지난 1분기 때 순수출 기여도는 -0.3% 수준이다.

업종별 생산은 ▶서비스업 2.1% ▶건설업 -1.3% ▶제조업 -1.3% ▶농림어업 -12.7% ▶전기가스수도업 -4.1% 등이었다. 제조업이 속보치보다 0.2%포인트 하향됐고, 서비스업이 0.3%포인트 올랐다.

올해 2분기 GDP 성장률이 상향조정되며 한은이 전망한 올해 4% 성장률 달성에도 파란불이 켜졌다. 신승철 한은 국민계정부장은 “속보치를 기준으로 연 4% 성장을 달성하려면 3, 4분기 때 0.7%씩 성장하면 됐지만, 이번 잠정치 기준으로는 3, 4분기 때 전기 대비 0.6%씩 성장하면 된다”며 “달성 가능성이 조금 커졌다”고 말했다. 한은 측은 코로나19 재유행에 대해서도 “부정적 영향의 폭이 과거 확산기보다 상당히 적은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항목별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항목별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홍남기 경제부총리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간소비와 설비투자를 중심으로 2분기 중 경기회복의 힘이 당초보다 강했을 보여준다”며 “GDP 잠정치 상승으로 금년 4.2% 성장률 목표 달성에 한 걸음 다가갔다는 의미도 있다”고 밝혔다.

한편 2분기 실질 국민총소득(GNI)은 전분기 대비 0.1% 증가한 474조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교역조건 악화에 실질 GDP 증가율에는 크게 못 미쳤다. GDP 디플레이터는 전년 같은 기간(2020년 2분기)보다 1.6% 상승했다. 특히 소비자물가 상승의 영향으로 내수 디플레이터가 2.8%나 올랐다. GDP 디플레이터는 명목 GDP를 실질 GDP로 나눈 값으로, 국내에서 생산되는 모든 재화와 서비스를 포괄하는 가장 종합적인 물가 지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