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보잉747기 해체해 만든 골프 볼마커와 네임택 판매

중앙일보

입력 2021.09.02 11:20

대한항공이 노후 여객기를 해체하는 과정에서 나온 자재로 만든 이색 골프용품들. [사진 대한항공]

대한항공이 노후 여객기를 해체하는 과정에서 나온 자재로 만든 이색 골프용품들. [사진 대한항공]

대한항공이 노후 여객기를 해체해 나온 자재로 골프용품을 만들어 내놓았다. 대한항공은 2일 “‘하늘의 여왕’으로 불리는 보잉 747-400 항공기 자재로 만든 네임택과 볼마커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이 은퇴한 항공기를 활용해 친환경 마일리지 상품을 제작ㆍ출시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 1월에는 보잉 777 항공기의 폐자재로 골프 네임택을 출시해 큰 인기를 끈 바 있다. 이번에 출시된 네임택과 볼마커는 HL7461(항공기 식별번호)의 보잉 747-400 항공기를 해체하는 과정에서 나온 자재를 활용해 만들었다.

HL7461은 대한항공이 글로벌 항공사로 성장하는 데 핵심 역할을 했던 보잉 747-400 여객기 중 마지막 보유 항공기다. HL7461은 지난 1997년 도입돼 23년 동안 전 세계의 하늘을 누비다가 지난 2020년 2월 발리~인천 비행을 끝으로 은퇴했다.

이번에 만들어진 골프용품들은 보잉 747-400의 동체 표면을 잘라내 제작됐다. 사용된 동체 부분에 따라 색상과 디자인이 각기 다르다. 두 제품에는 ‘B747-400’이란 레터링과 함께 항공기 일련번호인 HL7461가 새겨져 있다. 여기에 각각의 고유 번호(시리얼 넘버)가 각인했다.

네임택 및 볼마커는 가볍고도 단단한 합금으로 항공기에 쓰이는 두랄루민 소재로 되어 있다. 수량은 각각 4000개, 1000세트로 한정 제작됐다. 대한항공은 이번에 출시된 네임택과 볼마커를 마일리지로 판매한다. 이와 별도로 대한항공은 친환경 업사이클링 브랜드 ‘project 1907’과의 협업을 통해 폐페트병을 재활용한 플라텍스(Platex) 원단으로 만든 백팩, 에코 숄더백, 파우치 등의 상품을 마일리지몰에서 판매 중이다.
.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