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진 "與, 언중법협의체에 조국 대리인…차라리 조국 넣어라"

중앙일보

입력 2021.09.02 10:31

조수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조수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조수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언론중재법 개정안 논의를 위한 여·야 8인 기구 구성에 김용민·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포함된 것에 대해 "조국 사수 부대원, 조국 대리인 말고 차라리 조국 씨를 직접 투입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조 최고위원은 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이 악법을 주도한 김용민 의원, 악법의 '묻지마 법사위 처리'를 주장한 김종민 의원을 협의체에 넣었다"며 "악법의 일방 강행 처리를 국민들 추석 밥상에서 일시적으로 슬쩍 빼기 위한 꼼수로밖에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불법을 불법이라 말한 사람들에게 민주당이 가짜뉴스의 누명을 씌운 것은 조국 사태 때부터"라며 "조국 씨와 일가를 사사건건 비호한 김용민 의원, '95%의 허위사실 공격'이라고 강변한 김종민 의원은 조국 대리인 자격으로 협의체에 참여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협의체는 언론재갈법 영구 폐기부터 선언하고 언론의 자유와 책임, 법의 실효성을 함께 높이는 사회적 합의를 내놔야 한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