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아, 무속인 유튜브서 오열 "14살에 성폭행…시궁창 같았다"

중앙일보

입력 2021.09.02 02:19

업데이트 2021.09.02 02:23

걸그룹 출신 권민아가 유튜브에 출연한 모습. 유튜브 채널 '점점tv' 캡처

걸그룹 출신 권민아가 유튜브에 출연한 모습. 유튜브 채널 '점점tv' 캡처

걸그룹 출신 권민아가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과거 성폭행 피해 사실 등을 주장하며 눈물을 흘렸다.

권민아는 1일 무속인들이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점점tv’에 ‘新의 한수 복받으쇼’에 출연해 “3년이란 공백 기간이 있었다”며 자신을 소개했다.

이날 권민아는 “저도 성격이 있고, 고집도 되게 세고, 자존심도 세다”라며 “나름 열심히 살아왔는데, 사람들이 엄살을 부린다는 말에 억울했다”며 눈물을 흘렸다. 그는 우울증약을 10년 넘게 복용 중이고, 자해를 했다고도 밝혔다. 권민아는 “사랑받고 못 자라서 (방법을) 모르겠다”며 “죄책감이 든다”라고도 말했다.

권민아는 앞서 그룹 멤버들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도 권민아는 “내가 잘 하다 보면 언젠가는 잘 되겠지, 언젠가는 괜찮겠지 했는데 안 그랬다”며 “처음에는 무조건 죄송합니다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은 용서했다, 제 마음속으로 혼자”라며 “꿈에서 사과를 받았다”고 했다.

권민아는 14세 때 성폭행을 당한 사실이 있다는 폭로도 내놓았다. 이와 관련해 권민아는 “친구가 남학생을 만난다고 해 따라갔다”며 당시 따라갔던 곳에서 나가겠다고 말했지만, 폭행을 당했다고 했다. 권민아는 “4시간을 맞은 것까진 괜찮았다”라면서 강간상해 피해를 입었음을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시) 새벽 2시에 풀려났다, 풀려나고 나서 걷지를 못했다”며 “그때 시궁창 같았다, (가해자는) 소문을 자기 입으로 내고 다녔다”고 말했다. 또 “그 당시엔 신고해 봤자 소년원(송치)이 다였다”며 “공소시효는 2023년까지고, 수사가 진행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권민아는 현재 의류 사업을 준비 중이라며 “열심히 일하고, 몰두하고 미친 듯이 살겠다”며 의지를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