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英 유학떠난 '왕위서열 1위' 스페인 공주…1억 학비 누가대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의 첫째 딸인 레오노르 공주. EPA=연합뉴스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의 첫째 딸인 레오노르 공주. EPA=연합뉴스

스페인 왕위 계승 서열 1위인 레오노르(15) 공주가 영국 유학길에 올랐다.

31일(현지시간) 스페인 일간 엘파이스는 펠리페 6세 국왕의 첫째 딸인 레오노르 공주가 영국 웨일스 UWC 애틀랜틱 칼리지에서 2년간 입학 전 교육과정을 밟는다고 보도했다. 이 교육과정엔 90개국 출신 고교생 350명이 참가한다고 한다.

UWC 애틀랜틱 칼리지 학생의 70%는 부분 또는 전액 장학금을 받고 있다. 하지만 스페인 왕실은 레오노르 공주의 학비 7만6000유로(약 1억원)을 전액 부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벨기에 엘리자베스 공주. AFP=연합뉴스

벨기에 엘리자베스 공주. AFP=연합뉴스

12세기에 지어진 세인트 도나 성에 자리를 잡은 UWC 애틀랜틱 칼리지는 각국 왕족과 백만장자, 지식인의 자제들이 선호하는 기숙 학교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남편 고(故) 필립공과 찰스 왕세자가 다녔던 스코틀랜드 고든스턴 기숙학교를 만든 독일 교육학자 쿠르트 한이 1962년 설립했다.

군사훈련에서 특혜 없는 '진흙탕 포복'으로 화제가 됐던 벨기에 엘리자베스 공주도 이 학교 출신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