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시신, 영암호 수풀서 발견…경찰 "살인피해자와 착의 일치"

중앙일보

입력 2021.09.01 18:08

업데이트 2021.09.01 21:07

전남 해남군 영암호에서 30대 여성의 시신이 발견됐다. 경찰은 지인과 숙박업소에서 만난 이후로 연락이 끊긴 여성과 같은 옷을 입은 점으로 미뤄 살인 피해자로 보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1일 전북경찰청 등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오후 2시 5분쯤 전남 해남군 영암호 해암교 상류 3~4㎞ 지점에서 심하게 부패한 시신 한구를 발견했다. 드론으로 호수 인근을 살피던 경찰은 수풀에 걸려있던 이 시신을 발견했다. 발견된 시신은 심하게 부패한 상태라 지문 대조 등 신원확인에는 다소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이 여성이 지난달 무안의 한 숙박업소에서 살해당한 A씨(39·여)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A씨가 외출했을 당시와 같은 옷을 입은 사실 등을 확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시신 인상착의와 신체적 특징 등으로 미뤄 살인 피해자와 90% 이상 일치한다고 보고 있다"며 "현재 가족이 신원 확인과 운구를 위해 현장으로 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일반적으로는 지문 대조가 금방 끝나지만, 시신 상태를 볼 때 이번엔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며 "과학적으로 (시신을) 피해자라고 확언하려면 지문이나 유전자 감식 결과가 확실하게 나와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찰은 A씨를 살해하고 유기한 혐의(살인 등)를 받는 B씨(69)를 구속해 조사 중이다. 지난달 15일 오후 8~9시쯤 무안군의 한 숙박업소에서 A씨를 살해한 뒤 유기한 혐의다.

A씨의 가족은 지난달 17일 A씨가 귀가하지 않았다고 경찰에 신고했고, 추적에 나선 경찰은 지난달 24일 B씨를 유력 용의자로 특정해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숙박업소 외부 폐쇄회로(CC)TV 영상을 통해 B씨가 사람 크기의 무언가를 침구로 감싸 들고 나가는 장면을 확인했다고 한다.

하지만 B씨는 현재까지도 "사람을 죽인 적이 없다"며 범행을 완강하게 부인하며 조사를 거부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