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세번째 가격 인상한 샤넬… 36% 오른 제품도 있어

중앙일보

입력 2021.09.01 12:45

프랑스 브랜드 샤넬이 1일 한국 내 일부 제품의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지난 7월 1일 이후 두 달 만이다. 지난 2월 인상을 포함하면 올해 들어 세 번째 가격 인상이다.

명품업체 샤넬이 1일 제품 가격을 인상했다. 연합뉴스

명품업체 샤넬이 1일 제품 가격을 인상했다. 연합뉴스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날 샤넬의 ‘클래식 코스메틱 케이스 체인 폰 홀더’는 208만7000원에서 284만원으로 36%, ‘스몰 체인 코스메틱 케이스’는 236만5000원에서 298만원으로 26% 뛰었다.

‘체인 달린 미니백’은 306만1000원에서 326만원으로 7% 올랐다.

또 ‘코코핸들’로 불리는 플립백 스몰 사이즈는 508만원에서 560만원으로 올랐다. 코코핸들미디움 사이즈는 550만원에서 510만원으로 뛰었다.

샤넬은 이번 가격 인상과 관련, “제작비와 원재료가 변화 및 환율 변동 등을 고려해 가격을 정기적으로 조정한다”고 밝혔다. 이날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에서 가격을 조정했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