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윤희숙 사퇴 '자율투표' 하기로…윤호중도 "반대 안해"

중앙일보

입력 2021.09.01 11:27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윤호중 원내대표 및 최고위원들이 1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앞서 20대 대통령 선거 경선 3차 국민선거인단 모집을 독려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윤호중 원내대표 및 최고위원들이 1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앞서 20대 대통령 선거 경선 3차 국민선거인단 모집을 독려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부동산 불법 투기 의혹이 불거진 뒤 의원직 사퇴를 선언한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에 대해 여당은 당론 없이 의원 자율투표에 맡긴다는 방침을 정한 것으로 1일 확인됐다. 여당 지도부도 윤 의원의 사퇴에 반대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냈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최고위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윤 의원 사퇴안의 9월 처리 여부를 묻는 말에 "윤희숙 의원이 사퇴서 내고 해당 소속 정당에서 대표가 의장에게 처리해달라고 요청하면 의장이 정할 것"이라면서 "의장이 정하면 민주당 의원들은 각자 본인의 정치적 판단과 양심에 따라 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고 수석대변인은 "윤희숙 의원에 대한 사퇴서 처리가 과연 무엇을 위한 것인지, 윤희숙 의원의 사퇴 의사가 무엇을 위한 사퇴인지, 그 순수성에 대해 많이 의구심을 갖고 있다"라면서도 "사퇴서는 철저히 절차에 따라 의장이 상정하시면 그에 맞춰 처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의원직을 던지는 행위에 대해 민주당 의원들은 쉽게 납득도 어렵고 진정성 있는 행동이라 보기도 어렵다"라며 "지금 진행되는 권익위 수사 의뢰에 대해 회피하는 과정 아닌가 그렇게 보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날 오전 윤 원내대표도 "윤희숙 의원 사직안은 야당이 8월 국회가 끝나고 9월 들어가서 처리를 하자고 해서 아직 본회의에 상정이 안 됐다"라며 "회기 중 상정 처리하게 돼 있는데, 야당이 요구하면 받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표결에 대한 물음에 윤 원내대표는 "의원들의 양식에 맡길 일"이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