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에 내리는 비, 낮부터 그친다…경북·영동은 최대 100㎜

중앙일보

입력 2021.09.01 11:20

1일 울산 중구 종합운동장에 마련된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검사 받으려 줄 서 있다. 뉴스1

1일 울산 중구 종합운동장에 마련된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검사 받으려 줄 서 있다. 뉴스1

1일 오전 전국 곳곳에 빗방울이 떨어지는 가운데, 비는 이 날 오후부터 차차 그칠 것으로 보인다. 다만 호우 특보가 발효된 충청·전북 등에선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의 강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1일 저녁까지 강원 영동과 남부지방에 강한 비가 이어질 예정이다. 반면 경기 내륙과 강원 영서, 충청도 등 서쪽 지방에 내리는 비는 낮부터 점차 그칠 전망이다. 차고 건조한 공기와 따뜻하고 습한 공기가 만나는 경계에서 생기는 비구름대가 한반도 위에서 시속 50㎞로 남동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비구름이 지나가는 강원 영동과 전남, 경상도는 오후 6시 즈음까지 돌풍·천둥·번개와 함께 3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측됐다.

1일 오전 10시 15분 기준 강수 현황. 비구름대가 시속 50km로 동진하고 있다. 자료 기상청

1일 오전 10시 15분 기준 강수 현황. 비구름대가 시속 50km로 동진하고 있다. 자료 기상청

이날 하루 동안 내릴 것으로 예상하는 강수량은 강원 영동·전북 남부·경북이 30~80㎜다. 이 중 많은 곳은 100㎜ 넘는 비가 내릴 수 있다. 전남·경남과 울릉도·독도는 10~60㎜, 충북·강원 영서 중남부·제주도는 5~40㎜, 경기 남부·충남·전북 북부는 5㎜ 내외의 비가 내릴 전망이다.

특히 경상도와 강원도를 중심으로 이틀 연속으로 많은 비가 내리겠다. 지난달 31일 오전 10시부터 1일 오전 10시까지 누적 강수량은 충남 홍성 180.5㎜, 경기 용인 134.5㎜, 경기 이천 설봉 130.5㎜, 강원 평창 대화 127.5㎜, 경북 영주 115.9㎜ 등이다. 전라 지역은 전북 임실 신덕 55.5㎜ 등 상대적으로 적은 강수량을 기록했다.

기상청은 이번 비가 그친 뒤 이번 주말까지 전국에서 흐리고 가끔 비가 오는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7~8일에는 다시 전국에 비가 쏟아질 것으로 예측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