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효준, 마이너행 8일 만에 빅리그 복귀

중앙일보

입력 2021.09.01 08:37

박효준(25·피츠버그 파이리츠)이 마이너리그 강등 8일 만에 다시 메이저리그(MLB)로 올라왔다.

마이너리그 강등 8일 만에 다시 빅리그로 올라온 박효준 [AP=연합뉴스]

마이너리그 강등 8일 만에 다시 빅리그로 올라온 박효준 [AP=연합뉴스]

피츠버그 구단은 1일(한국시간) "오른쪽 팔꿈치 통증을 호소한 내야수 마이클 차비스를 부상자 명단(IL)에 올리고 박효준을 콜업했다"고 발표했다.

박효준은 2015년 뉴욕 양키스 산하 마이너리그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한 뒤 지난 7월 17일 꿈에 그리던 MLB 데뷔전을 치렀다. 그러나 열흘 뒤인 27일 피츠버그로 트레이드돼 양키스를 떠났다.

박효준은 피츠버그 이적 후 빅리그에서 꾸준히 출전 기회를 잡았지만, 타격 슬럼프를 겪다 지난달 24일 마이너리그 트리플A 인디애나폴리스 인디언스로 내려갔다. MLB 성적은 타율 0.197, 홈런 1개, 5타점이다.

피츠버그는 최근 타격코치를 해고할 정도로 팀 타선 부진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박효준이 새로운 활력소 역할을 해야 하는 상황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