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올해도 아·태 지역서 가장 안전한 공항 인증 받아

중앙일보

입력 2021.08.31 10:37

인천국제공항이 올해도 아ㆍ태 지역서 가장 안전한 공항 중 한 곳으로 인정받았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31일 “지난해 아시아ㆍ태평양 지역 공항 최초로 획득한 바 있는 국제공항협의회(ACI)의 공항방역인증(Airport Health Accreditation)을 성공적으로 갱신했다”고 밝혔다.

인천공항 내부를 방역 중인 모습. [사진 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공항 내부를 방역 중인 모습. [사진 인천국제공항공사]

공항방역인증은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에 대응해 전 세계 공항의 방역 조치 수준을 높이기 위해 지난해 7월 말 도입됐다. 인천공항은 선제 방역 인프라를 바탕으로 지난해 8월 아ㆍ태 지역 공항 중 최초로 인증을 획득했다. 현재는 인천공항을 비롯해전 세계 300여개 공항이 이 인증을 받았다.

최근 진행된 국제공항협의회의 공항방역인증 갱신평가에서는 ▶공항 인프라 ▶코로나 대응 계획 등 5개 분야 73개 평가항목을 꼼꼼히 따져보는 식으로 진행됐다. 각 평가 분야별 방역 조치, 대응 계획 및 체계, 관련 기술 및 시스템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고 검증했다. 인천공항은 특히 이번 갱신 평가에서 중요하게 고려된 ▶ 수요회복기 여객증가에 대한 방역 인프라 선제적 구축 ▶ 비대면 스마트 방역 인프라 구축 등의 항목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또 인천공항의 5G기반 비대면 발열 체크 키오스크나 소독ㆍ방역 로봇 도입을 통한 입국장 비대면 방역 체계 구축 등은 우수 사례로 인정받았다.

인천국제공항공사가 도입한 방역 안내 로봇. [사진 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가 도입한 방역 안내 로봇. [사진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이번 공항방역인증 재인증 획득을 통해 인천공항의 스마트 방역 인프라 구축 성과를 세계적으로 입증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도 여객들이 안심하고 인천공항을 이용하실 수 있도록 빈틈없는 방역체계 구축에 온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