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투에서도 쓰이는 스마트폰, 개인 전장 가시화 체계 개발 나서

중앙일보

입력 2021.08.31 10:25

앞으로 최전방에서 벌어지는 전투 장면을 후방 지휘소에 생생하게 볼 수 있게 된다. 다들 한 대씩 갖고 있는 스마트폰을 통해서다.

삼성전자가 미국 국방부와 함께 개발한 갤럭시 S20 전술용(TE). 장갑을 낀 상태에서도 조작할 수 있다.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미국 국방부와 함께 개발한 갤럭시 S20 전술용(TE). 장갑을 낀 상태에서도 조작할 수 있다. [삼성전자]

방위사업청은 2024년까지 145억원을 들여 개인 전장 가시화 체계를 개발하겠다고 31일 밝혔다. 한화시스템과 함께 개발하는 이 체계는 개인화기 조준경, 정보처리기, 개인 무전기, 차세대 군용무전기(TMMR) 등으로 구성된다. 여기서 정보처리기는 삼성이나 애플과 같은 민간 제조사가 만든 상용 스마트폰을 뜻한다.

개인 전장 가시화 체계 구성. 개인정보처리가는 상용 스마트폰이다.  방위사업청

개인 전장 가시화 체계 구성. 개인정보처리가는 상용 스마트폰이다. 방위사업청

이 체계는 개인화기 조준경의 영상을 상용 스마트폰에 연동한 뒤 개인 무전기, 차세대 군용무전기를 거쳐 다른 팀원이나 지휘소에 보낸다. 전문을 함께 보낼 수도 있다.

최전방 GOP(일반전초) 수색부대와 특전사, 특공부대 등의 비무장지대(DMZ) 수색 작전과 대테러 작전 상황을 다른 팀원과 지휘소와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는 체계다.

기존 음성ㆍ문자를 이용한 통신방식보다 현장 상황을 더 생생하게 보여줘 지휘관이 재빨리 의사결정을 할 수 있도록 해줄 것으로 방사청은 기대하고 있다. 또 정보처리기로 간접 사격도 가능해진다.

개인전장가시화체계 운용개념도. 이 체계가 갖춰지면 최전방의 상황을 다른 팀원이나 후방 지휘소에서 볼 수 있게 된다. 방위사업청

개인전장가시화체계 운용개념도. 이 체계가 갖춰지면 최전방의 상황을 다른 팀원이나 후방 지휘소에서 볼 수 있게 된다. 방위사업청

최종엽 방사청 과학화체계사업팀장은 “개인 전장 가시화 체계는 상용 스마트폰을 전투 현장에서 활용하는 첫 무기체계”라며 “개발 성공 후 상용 스마트폰을 플랫폼으로 한 다양한 첨단 장비와 콘텐트 개발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삼성전자는 미국 국방부와 함께 갤럭시 S20을 군용으로 쓸 수 있도록 개조한 갤럭시 S20 전술용(TE)을 개발한 뒤 지난해 5월 공개했다. 미군용 갤럭시 S20 TE는 군용 안드로이드 시스템이 돌아가며 군이 필요로 하는 전용 애플리케이션이 깔렸다. 예를 들면 저격수의 탄도 계산을 돕는 앱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