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에 美아틀라스항공 화물기 정비시설 유치

중앙일보

입력 2021.08.30 21:00

지난 7월19일 미국 뉴욕 아틀라스항공 본사에서 열린 아틀라스항공(Atlas Air), 샤프테크닉스케이, 인천국제공항공사 3사 간 '특송화물기 전용 정비시설 투자유치를 위한 합의각서(MOA) 체결식'에서 아틀라스항공 월드와이드홀딩스 존 디트리히 회장(왼쪽),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 샤프테크닉스케이 백순석 사장이 합의각서에 서명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샤프테크닉스케이]

지난 7월19일 미국 뉴욕 아틀라스항공 본사에서 열린 아틀라스항공(Atlas Air), 샤프테크닉스케이, 인천국제공항공사 3사 간 '특송화물기 전용 정비시설 투자유치를 위한 합의각서(MOA) 체결식'에서 아틀라스항공 월드와이드홀딩스 존 디트리히 회장(왼쪽),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 샤프테크닉스케이 백순석 사장이 합의각서에 서명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샤프테크닉스케이]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샤프테크닉스케이가 세계 3대 글로벌 화물수송 항공사인 미국 아틀라스항공사의 항공기 정비 사업을 인천국제공항에 유치했다.

샤프테크닉스케이는 30일 “미 아틀라스항공과 합작법인을 설립해 인천국제공항 내 항공 MRO(정비·수리·분해조립) 시설 건설을 위한 합의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아틀라스항공 관련 정비시설은 인천국제공항에 2025년쯤 완공될 예정이다.

국내 기업인 샤프테크닉스케이는 미 연방항공청(FAA)가 인증한 항공 MRO 전문업체로, 인천국제공항 내 있다. 항공기 격납고에서 수행되는 대형기 대상의 정비 서비스를 제공한다. 샤프테크닉스케이 백순석 사장은 “아틀라스항공의 특송화물기 정비시설 사업파트너로 선정돼 영광”이라며 “인천국제공항이 항공 MRO 산업에서의 역할을 한층 확대해 나가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틀라스항공의 모회사인 아틀라스에어월드와이드홀딩스의 존 디트리히 회장도 “아틀라스의 글로벌 네트워크에 있어 인천국제공항은 주요 거점”이라며 “샤프테크닉스케이와 협력을 통해 제공될 통합 정비서비스는 아틀라스의 항공 정비 효율화에 대폭 기여할 것”이라고 환영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은 “세계적인 아틀라스항공의 특송 화물기 전용 정비시설을 인천공항에 유치함으로써 대한민국이 아시아의 물류 거점으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아틀라스항공과 샤프테크닉스케이 간 합의각서 체결식은 지난달 19일 미 뉴욕 소재 아틀라스항공 본사에서 진행됐다. 샤프테크닉스케이 관계자는 체결식 공개가 연기된 것과 관련해 “아틀라스항공의 미국 현지 공시 문제로 합의각서 체결을 한 달여 늦게 공개하게 됐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