男 간호대생 10명 중 8명 “공중보건간호사 제도 생기면 지원하겠다”

중앙일보

입력 2021.08.30 20:23

30일 대한간호협회가 개최한 ‘공공의료체계 강화 위한 공중보건간호사 제도 도입 토론회’ 참석자들

30일 대한간호협회가 개최한 ‘공공의료체계 강화 위한 공중보건간호사 제도 도입 토론회’ 참석자들

남자 간호대학생 10명 중 8명은 ‘공중보건간호사’ 도입이 필요하며 제도가 시행될 경우 지원할 의사가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30일 대한간호협회가 개최한 ‘공공의료체계 강화 위한 공중보건간호사 제도 도입 토론회’에서 김상남 경운대 간호보건대학장은 ‘한국 공공의료의 현황과 인력확충 방안’ 주제발표를 통해 “남자 간호대학생 수가 2만3000여명(전체 간호사의 21%)에 달해 인적 자원이 충분하고, 대다수가 공중보건간호사로 지원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공중보건간호사는   공중보건의사처럼 남자 간호사가 군 입대 대신 의료취약지 병원에서 3년간 의무 복무하는 제도다. 아직 도입되지는 않았다. 조사에 응한 남자 간호대생 80%는 3년간 장기복무한다는 단점에도 불구하고, 의료취약지에서 경력 단절없이 일할 수 있어 제도 도입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진현 서울대 간호대학 교수는 ‘공중보건간호사제도 도입방안’ 주제 발표에서 “메르스, 코로나19 등 감염병을 거치면서 공공병원이 부족하고 공공의료 중심 전달체계가 구축되지 못하고 있다”며 “보건의료 취약지역의 국공립 병원과 의료인력 확보가 어려운 중소도시의 응급의료기관에 공중보건간호사를 집중 배치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공중보건간호사 필요인력으로 의료취약지 지방의료원과 보건소 등에 총 4200명이 부족한 것으로  추계됐다”며 “올해 국시에 합격한 남성 간호사 3500명 중 10∼15%를 공중보건간호사로 선발하면 1년차에는 8∼12%, 3년차에는 25∼36%의 공중보건간호사 인력 충원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공중보건간호사 선발방법으로 간호장교 선발방법을 근거로 제시한 뒤 신분을 임기제공무원으로 하고 ‘농어촌 의료법’에 따라 급여책정, 복무관리 등을 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토론자로 나선 손계순 보건진료소장회 회장은 “코로나19 이후 공공보건의료인력 확충의 필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 높은 상황”이라며 “의료인인 남자간호사가 공중보건간호사제도를 통해 병역 의무로 의료취약지역의 공공병원에서 근무한다면 공공의료의 지역의료격차 해소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승연 인천의료원 원장은 “국가안보 위협으로 규정된 재난적 감염병 상황에서 국가보건위기 대응을 위한 양질의 공공보건의료 인력 확충, 공급 기전을 마련하기 위한 공중보건간호사제도는 부족한 공공부문 간호인력 해소의 가장 빠르고 강력한 방안으로 조속한 시행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준용 대한간호협회 차세대 간호리더 전국대표는 “남성 간호대학생들은 군 입대로 취업 시기가 2년 뒤로 밀려 경력단절이 생기는 것에 대해 두려움이 크다”고 지적했다.

이날 토론자로 참석한 양정석 보건복지부 간호정책과장은 “군복무로 남자 간호사들의 경력이 단절되는 것은 국가적으로도 큰 손실”이라면서 “공중보건간호사제도가 의료취약지역의 간호인력 부족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하나의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도 도입에 대한 신중론도 제기됐다. 임진수 대한공중보건의사협의회 회장은 “공공보건의료 간호인력을 3년짜리 임기제공무원으로 확충한다는 것은 체계적이지도 않고 지속적인 대책도 될 수 없다”며 “공중보건장학 간호대생 및 지방 국공립의료원 재정지원 확대가 오히려 효과적인 대안이 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천승현 국방부 인력정책과장도 “대체복무제도 도입은 전체 병역자원 수급계획과 타 분야와의 형평성 등을 모두 고려해야 한다”면서 “공중보건간호사제도는 현재 국방인력 수급 상황에 맞춰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