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서울 삼성, 선수 등 3명 코로나 확진

중앙일보

입력 2021.08.30 20:06

국내 남자프로농구 서울 삼성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프로농구연맹 KBL은 30일 “서울 삼성 구단의 선수, 코치, 트레이너 등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삼성 선수단은 전원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KBL에 따르면 삼성 일부 선수가 코로나19 관련 증상을 보여 확진자가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선수단은 2주간 자가 격리에 들어갈 예정이다. 삼성은 다음달 11∼18일 경북 상주에서 열릴 2021 MG새마을금고 KBL 컵대회에는 참가할 수 없을 전망이다. 그럴 경우 삼성은 부전패 처리된다. 대회 규정상 개최 전 확진자 발생으로 선수단 구성이 어려워 불참하는 팀은 부전패로 기록된다. 한편 2021~22시즌 프로농구 정규리그는 10월 개막을 앞두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