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총리, 법무부 '과잉의전' 논란에 "이유·지위 막론 강력 경고"

중앙일보

입력 2021.08.30 19:49

강성국 법무부 차관이 지난 27일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아프가니스탄 특별입국자 초기 정착 지원과 관련해 브리핑하는 도중 관계자가 뒤쪽에서 무릎을 꿇고 우산을 받쳐주고 있다. 연합뉴스

강성국 법무부 차관이 지난 27일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아프가니스탄 특별입국자 초기 정착 지원과 관련해 브리핑하는 도중 관계자가 뒤쪽에서 무릎을 꿇고 우산을 받쳐주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30일 최근 불거진 법무부 '과잉 의전' 논란에 대해 "그 과정이야 어떻든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고위 공직자의 행위에 대해서는 이유와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강력히 경고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의 주례회동에서 "재발 방지를 위해 '장·차관 직무가이드' 등 관련 매뉴얼을 점검하고, 보완이 필요한 부분은 개선해나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지난 27일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와 그 가족이 임시 수용시설인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에 입소한 직후 진행된 법무부 브리핑에서 법무부 직원이 강성국 법무부 차관에게 무릎을 꿇고 우산을 씌어주는 장면이 연출돼 과잉 의전 지적이 제기됐다.

해당 논란에 강 차관은 "엄숙하고 효율적인 브리핑이 이루어지도록 저희 직원이 몸을 사리지 않고 전력을 다하는 그 숨은 노력을 미처 살피지 못한 점, 이유를 불문하고 국민 여러분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저 자신부터 제 주위의 한 사람 한 사람의 인권이 존중받고 보호받도록 거듭나겠다"고 사과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