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도 관뒀다, 쓰레기통 뒤져 한달 500만원 버는 이 여성

중앙일보

입력 2021.08.30 18:24

업데이트 2021.08.30 22:17

쓰레기통을 뒤져 나온 물건을 중고장터에 팔아 생계를 이어가는 미국 여성 티파니 셰리. [셰리 SNS 캡처]

쓰레기통을 뒤져 나온 물건을 중고장터에 팔아 생계를 이어가는 미국 여성 티파니 셰리. [셰리 SNS 캡처]

#한 생활용품업체의 쓰레기통을 뒤지자 수백달러(약 수십만원) 상당의 새 화장품부터, 750달러(약 87만원) 상당의 커피머신까지 쏟아져나온다. 정규직 일자리까지 관두고 본격적으로 쓰레기통 뒤지기에 나서는 이 여성, 쓰레기통에서 발굴(?)한 물건을 팔아 매주 1000달러(약 117만원)씩 번다.


30일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티파니 셰리(32) 부부는 정규직 일자리까지 관두고 지난 2017년 1월부터 쓰레기통을 뒤져 수집한 물건들을 중고시장에 되팔아 생계를 이어가고 있다.

셰리가 '쓰레기 사냥'에 나선 건 한 유튜브 영상을 보고서다. 이 영상에서 쓰레기통을 뒤지던 소녀들이 쓸만한 물건을 엄청나게 많이 발굴해내는 것을 보고, 자신도 한번 해봐야겠다고 생각했다.

쓰레기통을 뒤진 첫날부터 행운이 따랐다. 스킨케어 제품 등 1200달러(약 140만원) 상당의 화장품을 건져낸 것. 이를 본 남편도 '쓰레기 사냥'에 동참했고, 부부는 5년 가까이 함께 쓰레기를 뒤져 네 자녀를 부양하고 있다.

큰딸과 어린 3명의 아들도  일을 돕는다. 이들 가족은 '쓰레기통 뒤지는 엄마'(@dumpsterdivingmama)란 의미의 아이디로 틱톡과 인스타그램을 개설해 자신들이 쓰레기통을 뒤지고, 그 수익으로 행복하게 일상생활을 하는 영상을 공유하고 있다.

셰리 가족이 쓰레기통을 뒤져 발견한 화장품. [셰리 SNS 캡처]

셰리 가족이 쓰레기통을 뒤져 발견한 화장품. [셰리 SNS 캡처]

이 가족은 쓰레기통에서 발굴한 물건 중 일부를 중고장터에 되팔아 생활비를 마련하고, 소파와 테이블·옷가지 등은 직접 사용하기도 한다. 이들이 중고장터에 내놓는 물건들은 사람들이 포장도 뜯지 않고 버리거나, 포장은 뜯었지만 거의 사용하지 않은 물건이 대부분이다.

셰리는 '쓰레기통 사냥'으로 매주 800~1000달러(약 90~110만원)에 달하는 생활비를 감당할 수 있게 되자, 지난해 정규직으로 일하던 식당 종업원 일도 관뒀다.

일각에선 이 가족의 행동이 '도둑질'이라는 비판도 나온다. 하지만 셰리는 "우리가 쓰레기통에서 물건을 가져오지 않았다면 모두 매립장으로 갔을 것"이라며 법적으로 쓰레기통의 물건을 가져가는 것은 불법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환경과 지구를 깨끗하게 유지하는 데 힘을 보탤 수 있어 행복하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