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 교문지구에 첫 ‘이재명표’ 기본주택 추진…GH기본주택 확정

중앙일보

입력 2021.08.30 17:40

구리 교문 공공주택지구 조감도. 구리시

구리 교문 공공주택지구 조감도. 구리시

경기 구리시 교문 공공주택지구 10만㎡에 2027년까지 1280가구가 조성된다. 예상 수용인구는 3072명이다. 교문지구는 서울과 가깝고 기존 시가지에 인접한 경춘로 변에 위치해 교통 접근성이 좋다. 아차산 자락에 있어 자연경관까지 갖췄다. 주변에는 정비구역 지정 추진 중인 딸기원1지구와 관리처분 계획을 추진 중인 딸기원2지구도 개발 중이다.

경기 구리시는 30일 교문동 공공주택지구에 첫 번째 경기주택도시공사(GH) 기본주택이 추진된다고 밝혔다. 앞서 국토교통부는 이날 수도권 신규 공공택지 공급계획을 발표하면서 이곳을 포함했다.

무주택자면 자격 제한 없는 30년 이상 공공임대  

GH 기본주택은 소득, 자산, 나이 등 입주 제한 없이 무주택자 누구나 적정 임대료로 30년 이상 거주하는 장기 공공임대주택이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기본시리즈’ 중 하나다. 그래서 ‘이재명표’ 기본주택으로도 불린다. 현재 관련된 3개 법안이 의원 발의돼 국회에서 논의 중이다.

구리시는 “교문지구는 서측 관문의 주거환경개선과 인근 구리 갈매지구, 남양주 다산신도시 및 서울 신내·양원지구의 주택거래 가격 대비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양질의 주택 공급이 예상돼 시민 주거복지 향상과 주택가격 안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수도권 신규택지 위치도. 빨간색이 새로 발표된 택지. 국토부

수도권 신규택지 위치도. 빨간색이 새로 발표된 택지. 국토부

2027년까지 GH 기본주택 1280가구 건설

앞서 구리시는 지난해 9월 GH에 교문지구 개발 참여를 제안했다. 안승남 구리시장은 지난 1월 이재명 지사에게 GH 기본주택 건설을 건의했다. 안 시장은 “정부 발표에 교문지구가 포함된 것을 환영한다”며 “시민 주거 안정과 보편적 주거 서비스를 위한 정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산시, 환영…“시 경쟁력 강화에 새로운 전기”

이날 정부가 발표한 3차 신규 공공택지 예정지와 관련, 환영과 반발이 교차하고 있다.
수도권 3기 신도시로 지정된 안산 장상·신길2지구에 이어 상록구 건건동·사사동 지역에 1만3000가구 규모의 안산·의왕·군포 3차 신규 공공택지가 개발됨에 따라 안산시가 도시발전 사업을 본격 추진할 전망이다. 안산시는 “건건동·사사동이 제3차 신규 공공택지로 지정됨에 따라 장상(1만4000가구)·신길2(5600가구)와 함께 총 3만2600가구의 신규주택이 공급되고, 기존 추진 중인 재건축 사업과 함께 제3차 도시발전을 가속할 수 있는 동력을 확보하게 됐다”고 환영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신도시 사업은 안산시 경쟁력을 크게 높일 기회다. 그동안의 신도시 사업 추진을 통해 나타난 장단점 등을 치밀하게 분석해 내실 있는 신도시가 조성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대규모 신도시 개발과 시의 중장기 발전 방안을 융합, 반월공단 설치와 자체 신도시 개발 사업에 이은 제3차 도시발전을 본격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규 공공택지 추진계획.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신규 공공택지 추진계획.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화성시장 “시민 중심의 사업 추진” 촉구  

서철모 화성시장은 국토교통부가 화성봉담3, 화성진안 공공주택지구 등 수도권 내 5개 신규 개발사업을 추가 발표한 것과 관련, “이번에 발표된 화성시 내 신규 개발사업은 정부의 부동산 대책 ‘공공주도 3080+’의 목적으로 무주택 시민들의 주거 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서 시장은 그러나 “화성시는 동탄 1, 2 신도시를 비롯한 많은 개발사업으로 급격한 인구 증가와 사회문제를 오랜 세월 겪고 있기에 정부 정책의 이면에 있는 엄혹한 지역사회의 현실과 우려에 대한 화성시의 입장을 표명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시민 중심의 사업 추진, 포용성장을 위한 협력적 개발, 지속가능한 자족도시 조성, 유치를 희망하는 지자체로 수원군공항 이전 등도 정부가 함께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

인천녹색연합 “인천 구월2 신규택지 예정지는 100% 그린벨트”

정부가 발표한 3차 신규 공공택지 예정지에 인천 구월2 사업지구가 포함되자 인천 환경단체는 대상지 100%가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이라며 반발했다. 인천에서는 남동구 구월동과 수산동 선수촌사거리 일대 220만㎡에 1만8000 가구의 신규 공공택지가 조성된다.

인천녹색연합은 이날 성명을 내고 “환경특별시를 표방하는 인천시는 도심지 허파에 해당하는 그린벨트 해제에 반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정부는 택지 개발을 위해 인천 도심지 한복판의 개발제한구역을 해제하겠다는 것”이라며 “그린벨트 해제에 이은 아파트 공급으로 집값을 잡겠다는 것은 이미 실패한 정책”이라고 주장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