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견 비추천' 발언 욕먹자, 김희철 "관심 주면 똥 더 싼다"

중앙일보

입력 2021.08.30 17:06

업데이트 2021.08.30 17:22

가수 김희철이 지난 26일 JTBC ‘개취존중 여행배틀 펫키지’에서 유기견 관련 발언을 하고 있는 장면. [JTBC ‘개취존중 여행배틀 펫키지’ 방송화면 캡처]

가수 김희철이 지난 26일 JTBC ‘개취존중 여행배틀 펫키지’에서 유기견 관련 발언을 하고 있는 장면. [JTBC ‘개취존중 여행배틀 펫키지’ 방송화면 캡처]

아이돌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김희철이 유기견 관련 발언으로 도마 위에 오르자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김희철은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자신의 반려견 ‘기복이’ 사진을 올리고 “우리 집 강아지 기복이는 관심받고 싶을 때면 ‘똥 Show(쇼)’를 보여준다. 눈앞에서 똥을 막 싸면서 돌아다닌다. 혼내는 데도 오히려 좋아한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우리 기복이 같은 강아지들이 또 똥을 잔뜩 싸놨단 소식을 들었다. 이거 자꾸 관심 둬 주면 신나서 더 쌀 텐데”라며 “뭐 그래도 똥은 치워야겠죠?”라며 자신의 발언 관련 기사 링크를 올렸다.

앞서 김희철은 지난 26일 방송된 JTBC ‘개취존중 여행배틀 펫키지’에서 한 유기견 관련 발언을 해 논란이 일었다.

김희철은 “유기견을 키우는 건 솔직히 진짜 대단한 것 같다”면서도 “전문가들은 강아지를 키우고 싶어하는 초보자들에게 유기견을 절대 추천하지 않는다더라. 유기견들은 한 번 상처를 받아서 사람들한테 적응하기 너무 오래 걸리니까. 강아지를 모르는 사람들이나 강아지나 서로 상처받는다”고 말했다.

김희철의 발언은 유기견 입양 사연을 칭찬하면서 이뤄졌지만, 방송 이후 논란에 휩싸였다.

동물권행동 단체 카라는 27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해당 방송 장면을 캡처해 올리며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카라 측은 “해당 방송은 유기견 입양 사연을 소개하면서 ‘전문가들은 절대 유기견을 추천하지 않는다’며 마치 유기동물을 반려하기 어려운 동물로 오해를 일으키는 발언을 그대로 방송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유명인의 말 한마디가 유기견에 대한 편견을 강화시키는 경우가 발생한다. 많은 대중들의 인식이 방송을 보고 만들어진다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방송과 패널의 힘은 강하다”며 출연진과 제작진에게 유감을 표했다.

네티즌들 사이에서도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일부 네티즌들은 “유기견에 대한 편견을 조장할 수 있다”, “개인 SNS도 아니고 방송에 나와서 경솔했다”라며 김희철의 발언을 문제 삼았다.

반면 김희철을 옹호하는 네티즌들도 있었다. 이들은 “유기견을 입양했다가 파양하는 경우가 많기에 더욱 신중해야 하는 것이 맞다”, “펫샵을 권유한 발언도 아닌데 너무 과한 비난이다” 등의 입장을 보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