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하면 야유하니, 잘하면 야유 받아야” 팬들 향해 ‘엄지 내린’ 바에스

중앙일보

입력 2021.08.30 11:47

뉴욕 메츠 2루수 하비에르 바에스가 30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시티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홈경기에서 4회 역전 홈런을 친 뒤 팬들을 향해 엄지를 내리는 행동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뉴욕 메츠 2루수 하비에르 바에스가 30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시티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홈경기에서 4회 역전 홈런을 친 뒤 팬들을 향해 엄지를 내리는 행동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하비에르 바에스(29·뉴욕 메츠)가 홈런을 친 뒤 홈팬들을 향해 엄지를 내리는 세리머니를 했다.

30일(한국시간) 바에스는 미국 뉴욕 시티필드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홈경기에서 1-2로 뒤진 4회 말 역전 투런 홈런을 쳤다.

바에스는 홈플레이트를 밟은 직후 환호하는 메츠 팬들을 정면으로 바라보며 양손 엄지를 아래로 내렸다. 상대를 비난할 때 하는 동작이다.

이날 메츠는 9-4로 승리했다.

경기 후 바에스는 MLB닷컴과의 인터뷰에서 “(양쪽 엄지를 내린) 시그널은 그동안 나에게 야유를 보낸 팬들을 향한 것”이라고 밝혔다.

바에스는 “우리(선수)가 실수하면 야유를 받는다. 그러니 우리가 좋은 경기를 하면 그들(팬들)이 야유를 받을 수도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선수들은 기계가 아니다. 우리도 상처를 받는다. 당연히 팬은 메이저리그를 구성하는 큰 부분이지만 팬들의 잘못된 태도를 모두 받아들일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선두 경쟁을 하던 메츠는 최근 10경기에서 3승 7패를 당하는 등 부진에 빠졌다. 현재 중부지구 선두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 7.5게임 뒤진 3위다. 메츠 선수단의 부진에 팬들은 깊은 실망감을 드러냈다. 경기 중에 메츠 선수들을 야유하는 팬도 늘었다.

특히 시카고 컵스에서 뛰다가 7월 31일에 메츠로 트레이드된 바에스는 ‘주요 표적’이었다. 바에스는 메츠 이적 후 17경기에서 타율 0.210(62타수 13안타)에 그쳤다.

이날 그라운드 위에서 적극적으로 팬을 향해 불만을 드러낸 바에스의 행동은 큰 논란을 불렀다. 이에 구단은 수습에 나섰다.

메츠 구단은 바에스의 인터뷰가 기사화되자 성명을 내고 “실망감을 표현하는 건 팬들의 권리”라며 “바에스의 행동과 의도 모두 부적절하다. 다른 메츠 선수도 같은 행동을 하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