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BIG3 예산 43% 증액…“전기‧수소차 배터리 3년 무상수리”

중앙일보

입력 2021.08.30 11:28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4차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4차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정부가 내년 BIG3(반도체·미래차·바이오) 산업에 6조30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올해보다 42.6% 늘어난 수준이다. 전기차와 수소차를 활성화하기 위해 차량에 들어가는 배터리의 무상 수리 기간을 지금보다 늘리고, 정비소를 추가 구축할 방침이다.

30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제14차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에서 “정부는 앞으로 BIG3산업이 빠른 속도로 획기적 성장을 이루고 특히 글로벌 선도 지위를 굳건히 하도록 지속적인 정책강구는 물론 재정·세제·금융·제도 지원도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BIG3 산업 관련 내년 정부예산을 획기적으로 확대했다”고 밝혔다.

"전기차 정비소 3300개 구축"

정부는 올해 안에 전기·수소차의 배터리 무상 수리 의무기간을 현행 2년·4만km에서 3년·6만km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 2025년까지 전기차 정비소 3300개, 수소차 검사소 26개 이상을 구축한다.

지난달 4일 서울의 한 전기차 급속충전소에서 전기차량들이 충전을 하고 있다. 뉴스1

지난달 4일 서울의 한 전기차 급속충전소에서 전기차량들이 충전을 하고 있다. 뉴스1

배터리관리시스템 등 검사기술·장비개발 R&D 투자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기존 정비책임자 정기교육 의무화 등을 통해 2024년까지 4만6000명의 미래차 정비인력을 육성한다. 충전소 투자와 비교했을 때 소홀했던 전기차 정비소 사업에 지원을 늘리겠다는 의미다.

첨단 센서 개발도 지원한다. 빚, 소리 등을 감지하고 전기신호로 변환하는 첨단센서는 미래산업 핵심 부품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지만, 한국의 글로벌 시장 점유율은 2%에 불과하다. 홍 부총리는 “2000억원 규모의 'K-Sensor R&D(기술개발) 사업‘을 통해 2030년에 5대 센서 강국으로 도약하겠다”며 “공공인프라를 활용한 센서 시제품 제작을 지원하고, 글로벌 전담팀을 신설해 해외 진출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했다.

제약·의료기기·화장품 분야의 혁신형 바이오기업 엄선 및 집중지원으로 글로벌 선도기업을 2030년까지 8개 육성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이를 위해 1000억원 규모의 전용정책펀드 조성도 검토한다.

정부는 2030년 차세대 이차전지 세계 1위와 반도체 공급망 구축을 목표로 2019년부터 최근 3년간 BIG산업에 약 10조원의 재정을 집중 지원해왔다. 홍 부총리는 “BIG3산업의 성장은 당장의 위기극복, 경기회복에 크게 기여할 뿐만 아니라 미래 우리산업의 핵심 경쟁력으로 작용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