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내가 조용했더니 후보 떴냐, 계속 찬물 끼얹겠다"

중앙일보

입력 2021.08.30 10:58

업데이트 2021.08.30 11:06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대선 후보 경선과 관련해 “저는 앞으로 찬물을 계속 끼얹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29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당 대표 입장에서 5%포인트 차로 질 수도 있겠다고 얘기했더니만 ‘대표가 프락치 아니냐’부터 시작해서 ‘왜 찬물 끼얹냐’고 하더라”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이명박 대통령 당선될 때처럼 보수가 우세했던 선거를 생각하고 후보만 우리가 되면 된다고 생각하는 분들은 침대 축구 비슷하게 하려고 할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대표가 말을 많이 하고 자기 정치한다는 지적이 있다’는 사회자 질문에는 “당 대표가 자기 정치 해야죠”라며 “다만 당에 이득 되는 방향이길 기대할 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후보는 자기 정치 안 하나”라며 “후보가 뜨려면 대표가 조용해야 한다는 것도 이해가 안 되는 게, 제가 조용했더니 후보가 뜨던가”라고 반문했다.

최근 당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소통 관련 이슈에 대해 “윤 전 총장과 소통하는 데 전혀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제 발언 중에 윤 전 총장을 비판한 발언은 찾기 어려울 것이다. 후보에 대한 지적과 후보 캠프의 잘못에 대한 지적은 철저히 구분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또한 “대선 직후 지방선거 공천이 있다”며 “지방선거까지 염두에 두고 정치인들이 움직이고 있다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공천권이란 게 대통령이 권한 행사한다고 보는 사람도 있고, 당 대표가 행사한다고 보는 사람도 있다”며 “대통령이 되기 유력한 분들에게 기대려는 움직임이 있을 수 있지만, 그분들의 선택이 옳을지는 내년 6월에 가서 봐야 알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 대표는 윤희숙 의원 부친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속된 말로 윤 의원이 돈을 태웠느냐, 자산을 투자했느냐가 첫 번째고, 윤 의원이 거기에 정보를 제공했느냐가 두 번째”라고 쟁점을 정리했다.

이어 “지금까지 확인된 것은 없다”며 “보도 광풍이 지나고 난 뒤에 남아있는 실제 사실관계를 갖고 국민도 판단하지 않을까 싶다”고 예상했다.

윤 의원의 의원직 사퇴에 대해선 “수사 중에 국회의원으로서 본인이 누릴 수 있는 불합리한 특권을 내려놓겠다는 것”이라며 “여당이든 야당이든 윤 의원 생각에 맞춰서 가는 게 옳지 않겠나”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