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 "유기견 비추천"에…"그럼 공장서 사냐" 온라인 설전

중앙일보

입력 2021.08.30 10:35

업데이트 2021.08.30 10:42

가수 김희철의 유기견 관련 발언 방송 장면. [자료 JTBC, 동물권단체행동 카라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김희철의 유기견 관련 발언 방송 장면. [자료 JTBC, 동물권단체행동 카라 인스타그램 캡처]

아이돌그룹 슈퍼주니어 출신 가수 김희철의 유기견 관련 발언을 두고 편견을 조장한다는 지적이 나온 데 이어 네티즌들의 갑론을박도 계속되고 있다.

김희철은 지난 26일 JTBC 예능프로그램 ‘개취존중 여행배틀-펫키지’에서 “유기견을 키운다는 게 진짜 대단한 것 같다”며 “솔직히 강아지를 키우는 진짜 전문가들은 초보 애견인에게 유기견을 절대 추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유기견이 한번 상처를 받아서 사람한테 적응하는 데 너무 오래 걸린다”며 “그러면 강아지를 모르는 사람도 상처받고 강아지는 또 상처받는다”고 했다.

방송이 끝난 뒤 김희철의 이 발언은 논란에 휩싸였다. 동물권행동단체 카라는 지난 27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김희철 발언을 언급하며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가수 김희철이 지난 26일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유기견 관련 발언을 하고 있는 장면. [사진 JTBC, 동물권단체행동 카라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김희철이 지난 26일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유기견 관련 발언을 하고 있는 장면. [사진 JTBC, 동물권단체행동 카라 인스타그램 캡처]

그러면서 “이 프로그램은 마치 유기동물을 반려하기 어려운 동물로 오해를 일으키는 발언을 그대로 방송했다”며 “유기견에 대해 잘못된 인식을 바꾸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노력하는 한편, 유명인의 말 한마디가 유기견에 대한 편견을 강화하기도 한다”고 지적했다.

김희철의 발언을 두고 네티즌들 사이에서도 설전이 벌어졌다. 네티즌들은 김희철 인스타그램 게시물에 댓글로 “궁금해서 그러는데 유기견 비추(비추천)면 강아지 공장에서 사 오면 되느냐”, “유기견 발언 정정하라”, “유기견 발언은 경솔 그 자체다. 당신에게 기복이(김희철의 반려견)는 반려견이냐, 애완견이냐”라고 비판했다.

반면 김희철의 발언이 나쁜 의미는 아니었을 것이라며 그를 감싸는 네티즌들도 있었다. 이들은 “강아지를 키워본 적 없는 사람이 상처를 받기 쉬운 유기견을 키웠다가 유기견에게 또 상처를 입힐까 봐 말한 것일 듯”, “경태 아버지의 심성을 칭찬하려는 과정에서 나온 말 같다”라고 반응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