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식 “與 윤희숙 사퇴쇼 조롱은 조폭 집단 구타와 같다”

중앙일보

입력 2021.08.30 09:05

업데이트 2021.08.30 09:08

김근식 국민의힘 전 비전전략실장이 3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여당을 겨냥해 “조폭과 다를 바 없다”고 비판했다. 부친의 투기 의혹이 일자 사퇴 의사를 밝힌 윤희숙 의원을 향해 “쇼”라고 조롱하고 비하하는 여당의 행태를 비판하면서 나온 말이다.

의원직과 대선 예비후보에서 사퇴를 선언한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의원직과 대선 예비후보에서 사퇴를 선언한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뉴스1

김 전 실장은 전날 페북을 통해서도 “윤희숙 의원의 사퇴를 쇼라고 폄훼하며 사퇴를 조롱하고 반대하는 민주당을 보면서 저는 ‘다 더럽게 사는데 왜 너만 깨끗하게 살려고 하느냐’며 린치를 가하는 범죄집단의 집단구타를 떠올린다”고 비판했다.

김 전 실장은 “민주당이 윤 의원의 사퇴를 쇼라고 비하하는 이유는 간단하다”며 “범죄혐의로 기소되고도, 유죄판결을 받고도, 대법 확정 판결을 받고도, 심지어 만기복역하고도, 그들은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끝까지 역사의 법정 운운하며 자신의 잘못을 부인하고 정치적 책임을 회피하기에 급급하다”고 말했다.

이어 김 전 실장은 “유죄판결되고도 조국이 고개를 쳐들고 검찰 개혁을 주장하고, 만기복역하고도 한명숙이 억울하다고 독립투사 코스프레하고, 대법 확정되고도 김경수가 양심의 법정에서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큰소리치고, 당선무효형을 받고도 최강욱과 이상직은 (국회의원) 배지 유지하고, 울산시장 선거개입으로 기소되고도 황운하는 검찰개혁 소리치고, 위안부 할머니 사기 친 혐의로 기소되고도 윤미향은 진보 인사를 자처한다"며 "염치도 책임도 도덕성도 없는 얼굴 두꺼운 파렴치한 정치 군상”이라고 했다.

김 전 실장은“윤 의원은 자신이 아닌 부친의 투기 의혹에 대해, 사전에 알지도 못한 아버지의 농지 매입에 대해 가장 높은 수준의 정치적 책임을 지고자 의원직 사퇴를 결심하고 본인 스스로 준수하고자 하는 정치인의 높은 도덕적 기준을 지키려 하는 것”이라며 “스스로에게 엄격하고 스스로 책임지는 ‘윤희숙 표 정치’”라고 했다.

김 전 실장은 ‘윤희숙 표 정치’에 대해 “여야 모두 파렴치와 무책임의 양아치 정치가 판치는 여의도 정치판에서 시원하고 신선한 정치 정상화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글을 마쳤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